로동계급과 직맹일군들의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답사행군대 백두산밀영고향집 방문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답사행군에 참가한 로동계급과 직맹일군들이 27일 유서깊은 백두산밀영고향집을 방문하였다.

혁명의 성산 백두산기슭의 천리수해우에 천하제일봉으로 거연히 솟아 빛나는 정일봉을 우러르며 행군대원들은 솟구치는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그들은 절세위인들의 영상을 모신 모자이크벽화에 꽃송이들을 진정하고 삼가 인사를 드리였다.

소백수골에 자리잡은 사령부귀틀집을 찾은 행군대원들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1930년대 후반기부터 이곳을 조선혁명의 책원지로 정하시고 전반적인 반일민족해방투쟁을 일대 앙양에로 이끄신 불멸의 업적을 가슴깊이 체득하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빨찌산의 아들로 탄생하시여 항일대전의 총포성을 자장가로 들으시며 혁명가로 성장하신 력사의 집에 소중히 보존되여있는 사적물들앞에서 그들은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애국헌신의 한평생을 바치신 어버이장군님의 고귀한 혁명생애와 업적을 가슴뜨겁게 되새기였다.

그들은 위대한 수령님의 친필송시비와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께서 사용하신 박우물과 손수 쓰신 혁명적구호문헌 등을 돌아보았다.

이날 행군대원들은 혁명가요합창경연을 진행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백두의 혁명전통을 명줄로 새겨안고 혁명의 천만리길을 끝까지 걸어갈 답사행군대원들의 신념과 의지의 분출인양 불후의 고전적명작들인 《반일전가》, 《사향가》와 《적기가》, 《혁명군의 노래》 등 혁명가요들이 백두의 산발들에 메아리쳤다.

항일의 전구들을 누비며 행군을 이어가고있는 로동계급과 직맹일군들의 심장마다에는 선렬들의 투철한 혁명신념과 백절불굴의 투쟁정신을 삶과 투쟁의 교과서로 간직하고 당의 사회주의강국건설구상을 충성으로 받들어나갈 맹세가 세차게 맥박치고있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