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 각계 《자한당》심판을 주장

 

남조선 《MBC》방송이 2일 남조선에서 《자한당》심판기운이 높아가고있다고 보도하였다.

그에 의하면 방송이 4월에 있게 될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하여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보수의 터밭인 대구와 경상북도를 제외한 모든 지역의 대다수 응답자들이 《국회》를 마비시키고 민생법안통과를 가로막은 《자한당》을 심판할것이라고 주장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