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의 위력을 더해주며

강원도탐사관리국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전문체육과 함께 군중체육을 병행하여 발전시켜야 나라의 체육토대를 튼튼히 다질수 있습니다.》

강원도탐사관리국에서 대중체육활동이 활발히 벌어졌다.

우리와 만난 관리국일군은 모든 종업원들의 열의가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하면서 이제는 대중체육활동이 사업과 생활의 한 부분으로 되고있다고 말하는것이였다.

구내에서는 배구경기가 열기를 띠고 진행되고있었다.

결승경기인것으로 하여 경기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치렬해졌다.쳐넣기와 받기 등 모든 경기동작들이 전문선수들 못지 않았다.응원자들의 열기 또한 높았다.

자기편이 득점할 때마다 열정적으로 북을 두드리며 기세를 돋구는 응원자들을 바라보느라니 이런 승벽심으로 하여 집단의 단결력과 위력이 더 강해지겠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실내에서 벌어지고있는 탁구경기 또한 손에 땀을 쥐게 하였다.

우리와 동행하던 일군은 집단안에서 체육열의가 나날이 높아지게 된것은 일군들부터가 대중체육활동에 앞장선 결과라고 하면서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는것이였다.사실 몇해전까지만 하여도 이곳 일군들과 종업원들속에서는 체육열의가 그리 높지 못했다.대중체육활동을 시간이 한가할 때 하는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기때문이였다.하지만 그때 갓 사업을 시작한 관리국책임일군의 생각은 달랐다.

대중체육사업은 본신혁명과업수행에서 높은 실적을 낳게 하는 중요한 사업이 아니겠는가.

대중체육활동에 우리 일군들부터 앞장에 서자.

이렇게 되여 관리국에서는 단위의 특성에 맞게 대중체육경기들이 진행되였는데 일군들부터 솔선 모범을 보이였다.

여가시간마다 진행되는 경기는 종업원들로 하여금 은근히 승벽심이 생기게 하였고 날이 갈수록 너도나도 체육활동에 뛰여들게 하였던것이다.

관리국에서는 대중의 앙양된 열의에 맞게 체육복과 체육기자재들을 새것으로 마련하고 체육경기에서 우승한 단위나 선수들에게 시상도 하면서 집단안에 체육열의를 고조시켰다.이 과정에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폭넓은 체육상식과 한가지이상의 체육기술을 소유하게 되였고 집단의 단결력과 전투력도 비상히 강화되였으며 그것은 그대로 높은 사업실적으로 이어졌다.

최근에만도 도탐사관리국이 제기되는 탐사작업과 도안의 중요대상건설에서 실적을 내게 된 비결의 하나가 바로 대중체육활동을 정상화한데 있었다.

이날 진행된 대중체육경기들은 관리국일군들과 종업원들의 드높은 열의와 집단의 단결력을 남김없이 보여준것으로 하여 더 인상깊었다.

특파기자 홍성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