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반도전쟁위기를 조성하는 군부당국을 규탄

 

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경기주권련대와 경기인천지역대학생진보련합, 《F-35A》도입반대 충북 청원주민대책위원회가 16일 청주 공군기지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조선반도전쟁위기를 조성하는 군부당국을 규탄하였다.

발언자들은 군부당국의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와 《F-35A》스텔스전투기도입은 남북선언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단죄하였다.

충청북도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북선제타격을 위한 첨단무기인 《F-35A》스텔스전투기를 지난해에 이어 앞으로도 계속 끌어들이려 하고있다고 그들은 비난하였다.

그들은 군부가 첨단전쟁장비들을 반입하는것은 북과의 전쟁을 준비하는것으로서 조선반도에 전쟁위기를 불러오는짓이라고 주장하였다.《F-35A》스텔스전투기도입이 전쟁의 화근, 남조선주둔 미군철수투쟁의 도화선이 될것이라고 그들은 밝혔다.

이어 기자회견문이 랑독되였다.

회견문은 오늘 조선반도에 전쟁위기가 또다시 높아지고있는것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국방부가 적극 뒤받침하고있기때문이라고 주장하였다.

이전 보수《정권》시기를 련상케 하는 대결망동을 규탄하면서 회견문은 국방부가 북침전쟁연습과 무력증강책동을 중단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