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노예범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여 투쟁

 

남조선신문 《한겨레》에 의하면 일본군성노예범죄에 대한 일본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투쟁이 17일 일본 도꾜에 있는 미쯔비시중공업회사앞에서 전개되였다.

여기에는 성노예피해자할머니 량금덕과 남조선과 일본의 시민모임소속 성원들, 일본시민들이 참가하였다.

피해자할머니 량금덕은 과거 성노예범죄에 대해 일본의 사죄를 받고싶다, 일본의 책임을 세계에 전할것이라고 말하였다.

참가자들은 성노예피해자들의 명예회복은 거스를수 없는 세계적흐름이며 회사측이 이를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는 내용의 요청서를 미쯔비시중공업회사측에 들이댔다.

그들은 《아베는 사죄하라.》고 웨치며 일본정부의 부당한 태도에 항의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