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되고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피해, 그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

격리치료받던 몽골인 사망

 

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으로 확진되여 경기도 고양시의 명지병원에서 격리치료중이던 35살 난 몽골인남성이 25일 사망하였다.

남조선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으로 외국인이 사망한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그는 만성간질환과 말기심부전증을 앓고있었으며 신형코로나비루스에 감염된것으로 확진되여 격리치료를 받고있었다.

사망자와 가까이하였던 사람들속에서 비루스확진판정을 받은 사람은 없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