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의 존엄과 위용을 만방에 떨치신 불세출의 위인

위대한 장군님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신 기념일을 맞으며

수필

거목과 뿌리

 

봄이 왔다.

새싹이 움터나고 만물이 소생하는 봄,

나무의 가지마다에는 갖가지 꽃들이 앞을 다투어 피여나고 푸른 잎새를 펼치며 봄의 기쁨을 노래하는듯싶다.

마음을 한껏 정화시켜주는 봄의 정서에 휩싸일수록 우리의 생각은 깊어진다.

아름다움을 뽐내는 꽃들도, 청신한 저 푸른 잎새도 뿌리가 있어 피여나는것 아니랴.

거목과 뿌리,

조용히 불러보면 우리의 가슴은 어찌하여 그리도 사무치는 그리움으로 뜨겁게 불타오르는것인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혁명의 길에 나서신 첫날부터 조선혁명을 책임진 주인이 되겠다는 굳은 결심을 품으신 장군님께서는 한평생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쳐 사회주의조국을 수호하고 빛내이시였으며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조국과 인민을 위한 애국헌신의 길을 이어가시였습니다.》

인민을 위해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치신 위대한 장군님의 애국헌신의 자욱자욱우에 뜨겁게 어려있는것이 있다.

그것은 오로지 한평생을 혁명의 뿌리로 빛내이신 위대한 장군님의 고결한 인생관이다.

장장 수십성상에 걸치는 혁명령도의 나날 불같은 애국헌신으로 조국과 혁명을 수호하시고 우리 인민을 가장 행복하게 해주시기 위하여 우리 장군님께서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낮이나 밤이나 이어가신 길은 정녕 그 얼마이던가.

잊지 못할 하나의 이야기가 되새겨진다.

주체98(2009)년 2월 어느날이였다.

계속되는 강행군현지지도로 위대한 장군님께서 피로가 겹쌓여 식사도 몇술 뜨지 못하시는것을 본 일군들은 눈물을 삼키며 그이께 건강을 돌보실것을 간청드리였다.

그러는 일군들을 정겹게 바라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나직한 음성으로 우리 일군들은 나무의 뿌리처럼 조국과 혁명을 받드는 뿌리가 되여야 한다고, 나무가 싱싱하게 자라자면 뿌리가 든든하여야 한다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뿌리는 누가 알아주건말건 땅속에서 거목을 위하여 쉬임없이 일한다고, 혁명과 혁명가들사이의 관계는 거목과 뿌리와의 관계와 같다고 말할수 있다고 하시였다.

일군들의 가슴은 후더워올랐다.

그 뜻깊은 가르치심에 조국과 혁명, 인민이 거목이라면 그 거목을 위하여 자신을 다 바치시겠다는 우리 장군님의 드팀없는 의지와 결심이 어려있기때문이였다.

이윽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수령, 당, 대중의 일심단결을 기본으로 하는 우리 혁명의 견지에서 볼 때에는 동무들도 나와 함께 뿌리가 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수령님 맡기고 가신 조국을 위하여 우리모두 뿌리가 되자고 하시였다.

문득 그이께서는 조용히 혼자말씀으로 《조국, 조국…》하고 뇌이시였다.

그러시는 우리 장군님의 눈굽은 젖어들었다.

이렇듯 우리 장군님의 마음속에는 오로지 사랑하는 조국과 인민을 받드는 뿌리로 자신을 깡그리 바치실 결심만이 가득차있었다.

진정 사연도 깊은 거목과 뿌리에 대한 추억이다.

우리모두 뿌리가 되자!

이 숭고한 의지를 안으시고 위대한 장군님께서 바치신 끝없는 심혈과 로고가 있어 우리 조국은 력사에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엄혹한 시련을 뚫고 헤치며 더욱 강대해졌고 그 어떤 광풍에도 끄떡없는 거목으로 자라난것 아니겠는가.

뿌리는 땅속에 묻혀 보이지 않는다.그러나 거목을 자래우며 억세게 떠받들고있다.

한생을 뿌리와 같이 살리라.

이런 결심을 더욱 가다듬으며 우리는 심장으로 말한다.

이 땅, 이 하늘아래 우뚝 솟아오른 우리의 사회주의조국이야말로 거목을 받드는 뿌리가 되시여 인민이라는 하늘에 영원한 존엄을 주고 인민이라는 대지에 영원한 미래를 주시려 한생을 초불처럼 불태우신 위대한 장군님의 영원불멸할 업적이라고.

김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