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질향상을 새 교수방법탐구와 밀접히 결합시켜

 

최근 평성사범대학에서 교원들의 자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새 교수방법탐구와 밀접히 결부하여 잘해나가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대학사업을 강화하려면 교원들의 자질을 높이는데 계속 큰 힘을 넣어야 합니다.》

대학에서는 이미전부터 교원들의 자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업에 힘을 넣어왔다.

하지만 올해초에 진행한 교원들의 실력판정과정에 이곳 일군들은 하나의 편향에 주목을 돌리게 되였다.

그것은 일부 교원들속에서 교수자질이 일정한 경험이 축적되고 년한이 있어야 올라갈수 있는것처럼 생각하면서 실력을 높이기 위해 아글타글 노력하지 않는것이였다.

이것을 놓고 일군들은 대학의 교육사업발전이 교원들의 자질과 역할에 중요하게 달려있다고 말은 많이 해왔고 또 자질향상과 관련한 여러가지 일을 해왔다고는 하지만 자기들의 사업에 적지 않은 빈틈이 있다는것을 자책하지 않을수 없었다.

자질향상사업에서 성과가 있는 교원들과 그렇지 못한 교원들의 실태를 대비해보며 그 원인을 분석해보던 이들은 문제해결의 방도를 찾을수 있는 실마리를 발견하게 되였다.

그것은 교수자질이 높은것으로 평가된 교원들이 모두 새 교수방법창조의 능수들이라는 점이였다.

일군들은 교원들의 자질을 전반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실천적방도의 하나를 누구나 다 새 교수방법창조에 적극 뛰여들게 하는데서 찾고 이 사업을 완강하게 밀고나갔다.

우선 교원들모두가 한가지이상의 실리있는 교수방법을 창조하기 위한 목표를 현실성있게 세우도록 하였다.

이에 기초하여 하나의 새 교수방법이 창조되면 그에 대한 심의를 심도있게 진행하였으며 모범적인 교원들에 대한 평가사업도 의의있게 하면서 경쟁열의를 적극 불러일으키였다.

뿐만아니라 교수지도교원들과 학부장, 강좌장들이 새 교수방법을 창안한 교원의 강의를 참관하는 사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그에 대한 교수합평회를 통하여 교수방법을 부단히 완성시켜나가도록 요구성을 높이게 하였다.

이렇게 하니 처음에는 새 교수방법을 창조하는 사업은 몇몇 실력있는 교원들만이 하는것처럼 생각하던 신임교원들까지 자신심을 가지고 여기에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집단적경쟁열풍이 일게 되였다.

누구나 새로운 교수방법탐구를 위해 짬시간을 아껴가며 학습하고 또 학습하는 기풍이 확립되여갔다.이것이 곧 교수자질향상에로 이어졌다는것은 두말할것 없다.

교원들의 새 교수방법탐구열의가 높아지는데 맞게 대학일군들은 자질향상사업이 더욱 실속있게 진행되도록 하기 위해 강좌별로 실력이 높은 교원들이 신임교원들을 맡아 적극 도와주고 이끌어주도록 하기 위한 사업도 따라세웠다.

올해에 진행된 도적인 교수경연들에서 이곳 교원들이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그중에서 대부분이 신임교원들이라는 사실은 자질향상사업을 새 교수방법창조와 밀접히 결합시키는데 힘을 넣어온 대학일군들의 혁신적인 사업기풍을 잘 보여주고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안성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