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과 인민을 위해 쌓으신 위대한 업적 후손만대에 길이 빛나리

영원한 첫 의정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주체의 혈통을 이어나갈 후대들을 키우는데 바치신 수령님의 사랑은 끝이 없습니다.》

위대한 수령님의 한평생은 나라의 후대교육발전을 위해 바치신 숭고한 사랑의 력사, 헌신의 력사로 빛나고있다.

오늘도 우리 인민은 해방후 북조선림시인민위원회 첫 회의 의정으로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연필문제를 의논하시던 어버이수령님의 숭고한 모습을 잊지 못하고있다.

감격도 새로운 주체35(1946)년 2월 북조선림시인민위원회 제1차회의가 진행되였다.

해방된 조국땅에 우리 인민이 자기 손으로 세운 첫 중앙정권기관이 자기 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력사적인 회의여서 회의참가자들은 흥분을 금치 못해하였다.

북조선림시인민위원회 위원장이신 위대한 수령님께서 개회를 선언하시고 회의의정을 발표하시였다.

회의의정을 적어나가던 참가자들은 약속이나 한것처럼 손을 멈추고 위대한 수령님을 우러렀다.북조선림시인민위원회 제1차회의 의정으로 연필생산문제가 상정되였던것이다.

나라가 해방된지 몇달 안되는 때 새 조국건설을 위해 림시인민위원회의 의정으로 토의해야 할 중대사인들 얼마나 많았으랴.

그러나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그 모든 문제를 뒤로 미루시고 우리 어린이들을 위해 연필문제를 주요의정으로 내놓으시였던것이다.

회의참가자들은 이름할수 없는 충격에 휩싸였다.

그러는 그들을 일별하시며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우리는 특히 수백만에 달하는 어린이들이 모두 공부할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고, 우리 민족의 장래는 후대들을 어떻게 육성하는가 하는데 달려있다고 강조하시였다.

그러시고는 연필문제를 해결하는것은 단순한 실무적문제가 아니라고, 그것은 우리의 후대들을 훌륭한 인재로 육성하며 우리 인민들의 가슴속에 깊이 간직되여있는 소원을 풀어주기 위한 대단히 중요한 정치적문제라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나라와 민족들에 있어서 교육문제는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그 어느 나라 력사에 새로 세운 정부의 첫 회의 의정으로 연필생산문제를 상정시키고 토의한적이 있었던가.

회의참가자들의 속마음을 읽으신듯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과거 일제의 포악한 식민지통치하에서 조선인민은 글 한자 배우지 못하고 등뼈가 휘도록 일하면서도 자식들에게만은 연필을 쥐여주어 글을 배우게 하려고 하였다고, 이것은 제땅을 가지고 마음껏 농사를 지어보았으면 하는 우리 농민들의 평생소원과 꼭같은 우리 인민들의 간절한 념원이라고 하시였다.계속하여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제의 식민지통치하에서는 전혀 실현될수 없었던 우리 인민의 이 소원을 풀어준다면 그들이 얼마나 기뻐하겠는가고 절절하게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감격에 휩싸여있는 회의참가자들에게 우리는 속히 연필을 대량생산할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하여야 하겠다고 강조하시면서 그를 위한 구체적인 과업과 방도들을 밝혀주시였다.

회의참가자들만이 아닌 온 나라 인민이 동서고금에 다시 없을 가슴뜨거운 사연에 접하고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북조선림시인민위원회 첫 회의 의정으로 토의된 연필생산문제,

참으로 그것은 우리 후대들을 끝없이 귀중히 여기시고 그들을 훌륭히 키우는것을 한평생의 신조로 간직하신 위대한 수령님의 사랑속에서만 꽃펴날수 있는 전설같은 이야기이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지니시였던 후대들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그대로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계시여 후대들에 대한 문제는 우리 당과 국가의 영원한 첫 의정으로 될것이다.

본사기자 라설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