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스러운 주체혁명사와 더불어 영생하는 충신들

삶의 순간순간을 충성과 위훈으로 빛내인 녀투사

혁명투사 김확실동지의 한생에서

 

항일혁명의 불길속에서 억센 투사로 자라나 조국의 해방을 위해 청춘도 생명도 다 바친 녀성혁명가들은 과연 얼마이던가.

그 불멸의 군상에는 항일혁명투사 김확실동지도 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7련대 4중대의 김확실동무는 인민혁명군에서 〈녀장군〉으로, 〈꾀꼴새〉로 불리우며 사랑을 받은 동무였습니다.》

김확실동지는 결코 처음부터 타고난 혁명가가 아니였다.

나라없던 그 세월 가난한 화전민의 딸로 태여나 봉건의 질곡과 침략자들의 식민지통치속에 신음하던 그도 이 나라의 불우한 녀인들중의 한사람이였다.

그러던 그를 조국해방을 위한 성스러운 대오에 세워주시고 원쑤에 대한 불타는 적개심과 무비의 용감성을 지닌 진정한 혁명투사로 키워주신분은 위대한 수령님이시였다.

주체23(1934)년 조선인민혁명군에 입대하여 처창즈유격구에서 작식대원으로 일하던 김확실동지는 좌경기회주의자들과 종파사대주의자들의 모함에 걸려 《민생단》의 억울한 루명을 쓰게 되였다.

그 시기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새 사단을 조직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계시였다.

새 부대를 꾸려가지고 백두산에 나가 적들을 본때있게 족치실 결심을 굳히시며 마안산에로의 행군길을 다그치시였건만 위대한 수령님을 기다리고있은것은 100여명의 《민생단》혐의자들뿐이였다.바로 그들중에 김확실동지도 있었다.

터무니없는 불신과 오해를 받으며 절망속에 몸부림치던 그들을 구원하고 새로운 힘과 용기를 안겨주시기 위해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단호하게 《민생단》문서를 불살라버리시였다.

그때를 두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 반세기도 훨씬 넘는 오늘까지도 《민생단》증거문서장들을 불태워버리던 일이 그토록 잊혀지지 않는것은 그 불을 지필 때 자신께서 마음속으로 기원한것이 아마 너무도 크고 심각한것이였기때문일것이라고, 문서보따리에 불길이 타오르자 대원들은 모두 통곡을 하였다고 쓰시였다.

이렇게 되여 김확실동지는 혁명가의 삶을 다시 찾게 되였다.

그때부터 김확실동지의 심장은 위대한 수령님의 사랑과 믿음에 충성으로 보답할 일념으로 더욱 세차게 맥박쳤다.

그 열망은 김확실동지가 모든 전투마다에서 무비의 용감성과 희생성을 발휘할수 있게 한 힘의 원천이였다.

무송현성전투때에 있은 일이다.

조선인민혁명군을 말살하기 위해 미친듯이 달려들다가 천변만화하는 유격전법에 걸려 숱한 주검을 낸 적들이 이번에는 증원부대를 기다리며 시간을 끌려고 하였다.

적정을 예리하게 판단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전부대에 반돌격명령을 내리시였다.악착하게 달려드는 일제침략자들에게 섬멸적타격을 줄 결정적인 순간이 도래한것이였다.

총창을 비껴들고 적진으로 돌진하는 대오의 선두에는 김확실동지도 있었다.

이날 김확실동지는 육박전으로 여섯놈의 원쑤를 무찔러 위대한 수령님으로부터 조선의 딸, 《녀장군》이라는 높은 평가와 함께 금반지를 표창으로 수여받게 되였다.

조선인민혁명군이 전투마다에서 승전고를 높이 울릴 때마다 김확실동지의 가슴속에는 위대한 수령님만 계시면 반드시 승리한다는 신념과 혁명의 사령부를 목숨으로 결사보위해갈 철석의 맹세가 더욱 굳건히 자리잡았다.하기에 김확실동지는 언제 어떤 환경속에서도 사령부의 안전을 지켜 자신의 한몸을 서슴없이 내대군 하였다.

조선인민혁명군 주력부대가 장백현 대덕수마을에 주둔하고있던 주체25(1936)년 9월 어느날 망원초에서 보초근무를 서던 김확실동지는 뜻밖에도 포위환을 좁히고있는 200여명의 적들을 발견하게 되였다.

순간 그의 뇌리에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사령부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 번개처럼 떠올랐다.

그는 부대에 적정을 알리는것과 동시에 적들을 자기에게로 유인하였다.

적들은 김확실동지가 있는 곳에 사령부가 위치하고있는줄 알고 그곳으로 력량을 집중하였다.

총알이 비발치듯 날아왔지만 김확실동지는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여기저기로 자리를 옮기면서 용감하게 싸웠다.

김확실동지가 귀중한 시간을 얻어냄으로써 부대는 여유있게 싸움준비를 갖추고 놈들을 섬멸할수 있었다.

보천보전투때에도 김확실동지는 마동희동지와 함께 위대한 수령님께서 주신 보천보시가에 대한 정찰임무를 훌륭히 수행함으로써 전투승리에 크게 이바지하였으며 간삼봉전투때에는 기관총수가 부상을 당하자 사수를 대신하여 기관총으로 적들을 무리로 쓸어눕히는 위훈도 세웠다.녀성의 몸이지만 언제나 전투서렬의 앞장에서 내달리며 위대한 수령님의 믿음에 충성으로 보답한 항일혁명투사 김확실동지,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항일의 전구마다에서 불멸의 영웅적위훈을 세운 김확실동지에 대하여 이렇게 회고하시였다.

《유격대의 〈녀장군〉김확실은 시종 두눈을 부릅뜨고 기관총을 쏘았다.왜 한눈을 감지 않느냐고 전우들이 묻자 그는 왜놈의 더러운 상통을 똑바로 보려고 그런다고 대답하였다고 한다.그가 기관총을 휘두를 때마다 적들은 비명을 지르며 무리로 나가넘어졌다.》

참으로 김확실동지는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위대한 수령님을 절대적으로 신뢰하고 받들며 수령님의 대해같은 믿음에 보답하기 위하여 모든것을 다하여 용감하게 싸운 불굴의 녀성혁명투사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품속에서 주체형의 참된 혁명가로 자라나 조국해방의 력사적위업을 실현하는 길에서 커다란 위훈을 떨친 김확실동지의 삶은 오늘도 혁명의 승리적전진과 더불어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영원히 살아있다.

당과 수령이 안겨준 정치적생명을 제일생명으로 여기고 삶의 순간순간을 충성과 위훈으로 수놓아가는데 혁명가의 값높은 영예, 죽어서도 영생하는 삶이 있다는 고귀한 진리를 새겨주며.

본사기자 강원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