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북도양묘장에서-


 

 

본사기자 김진명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