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적헌신성을 높이 발휘하여 올해농사를 성과적으로 결속하자

일정계획수행에서 중시한 문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협동농장들에서는 매 영농공정별로 준비를 면밀히 한데 기초하여 시기별 영농작업을 제때에 질적으로 하여야 합니다.》

올해 사리원시 미곡협동농장의 논벼생육상태는 례년과 달랐다.련이은 무더기비와 태풍의 영향으로 필지마다 이삭여물기가 각이해졌고 논벼가 넘어지거나 기울어진 포전들도 생겼다.

이로부터 이런 문제가 제기되였다.

벼가을걷이일정계획을 어떻게 세워 수행하겠는가.

짧은 기간에 와닥닥 끝내는 문제만 중시하면서 일정계획을 세우면 채 여물지 않은 곡식을 가을하게 되므로 정보당 소출이 떨어질수 있었다.그렇다고 수확기간을 늦잡으면 한해농사결속에서 손해를 볼수 있었다.

농장일군들은 이 문제를 놓고 생각이 많았다.

가을걷이조건이 불리하다는데만 빙자하면 벼수확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할수 없다.

그들은 실속있는 방도를 부단히 탐구하였다.

우선 농장기사장과 작업반기술원들이 매일 현장에서 품종별, 필지별로 논벼의 여문률을 조사하고 익는족족 가을할수 있게 포전순차를 정한데 기초하여 일정계획을 세웠다.

다음으로 벼종합수확기들의 가동률을 높여 그날계획은 그날로 어김없이 수행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었다.

이때 모를 박은 문제가 작업조건에 맞게 농기계들을 합리적으로 배치하는것이다.

농장에는 여러대의 벼종합수확기가 있는데 작업방법에서 일정한 차이가 있었다.그래서 논벼가 많이 기울어진 포전에서도 얼마든지 작업능률을 높일수 있는 벼종합수확기를 피해를 입은 필지들에 먼저 배치하였다.

농기계들의 가동에 지장이 없도록 작업준비를 빈틈없이 하는 사업도 놓치지 않았다.

농장의 작업반초급일군들이 벼가을걷이에 들어서면서 왼심을 많이 쓴것은 농기계들을 적극 리용하여 일정계획을 무조건 수행하는것이였다.그러자면 농기계들의 가동률을 높여야 하였다.

이로부터 농장에서는 분조단위로 몇명씩 조를 무어가지고 농기계가 포전에 들어서기 전에 피해를 입었거나 논두렁옆, 귀잡이의 일정한 구역에 있는 벼포기들을 말끔히 베기 위한 사업을 앞세우도록 하였다.이렇게 하면 농기계의 작업시간을 앞당기는것은 물론 영농공정수행의 질도 담보할수 있었다.

일군들은 생육조사과정에 최근 해비침률이 높아지면서 천알질량이 늘어나 하루에 정보당 소출량이 적지 않게 증가된다는 사실에 주의를 돌렸다.그리고 가을걷이를 결속하기 전까지 영양관리를 내밀면 수확기간에도 소출을 높일수 있다는 신심을 가지였다.

그리하여 가을걷이순차가 뒤진 포전들에서 이삭여물기를 촉진시키기 위한 영양관리를 벼가을걷이일정계획에 포함시켜 진행하도록 조직사업을 하였다.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벼가을걷이일정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하면서 소출을 높이기 위한 사업도 마지막까지 이악하게 내밀고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정영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