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동당창건 75돐을 경축하여

《우리의 집은 당의 품》

학생소년들의 종합공연 진행

 

조선로동당창건 75돐경축 학생소년들의 종합공연 《우리의 집은 당의 품》이 7일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서 진행되였다.

청년동맹중앙위원회, 청소년과외교양부문 일군들, 시안의 청소년학생들이 공연을 관람하였다.

경축장 《어머니생일을 축하합니다》로 시작된 공연무대에는 사랑과 정을 다하여 이 땅우에 아이들의 밝은 웃음을 영원히 꽃피워주는 어머니당에 드리는 학생소년들의 축하의 꽃물결이 펼쳐졌다.

녀독창 김정은원수님은 우리 아버지》, 남독창과 합창 《세상에 부럼없어라》, 노래련곡 《내 동생 물음에 대답했지요》, 《언제나 곁에 있어요》, 《언제나 당을 따라 가리라》를 비롯한 종목들에서 출연자들은 이 세상 제일 위대한 어버이품에 안겨 당이란 아버지원수님, 우리의 집은 당의 품이라고 노래부르며 행복하게 자라는 온 나라 학생소년들의 모습을 감명깊게 보여주었다.

후대들을 위한 사업을 국사중의 제일국사로 내세우며 희망과 미래의 전부인 아이들을 위해 억만금도 아끼지 않는 고마운 어머니당의 생일을 아름다운 노래춤으로 경축하는 학생소년들의 기쁨과 자랑이 민요제창 《로동당 우리 세상 제일이래요》, 무용 《우리는 앞날의 롱구선수들》 등에 차넘치였다.

공연은 항일아동단의 전통을 꿋꿋이 이어 조선소년단기발을 자랑스럽게 휘날리며 사회주의조국의 참된 아들딸들로 씩씩하게 준비해갈 학생소년들의 맹세를 반영한 종장 《가리라 백두산으로》, 《당기발따라 날리는 붉은넥타이》, 《고마운 우리 해님》으로 끝났다.

공연을 보면서 관람자들은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가 온 나라 인민들과 학생소년들의 실생활로 될 새로운 승리를 확신하였으며 미래를 사랑하는 혁명은 반드시 승리한다는 진리를 다시금 새겨안았다.

어머니당의 숭고한 후대관이 응축된 아이들의 별천지에서 끝없이 울리는 행복동이들의 노래소리는 전인민적인 경사로 흥성이는 10월의 명절분위기를 더해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