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되고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피해, 그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

날이 갈수록 기승을 부리는 악성전염병

 

세계적으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있다.특히 유럽에서 그 수가 급격히 증가되여 국제사회의 우려를 자아내고있다.

매일 확진자수는 전염병발생후 최고수준에 이르렀다.

유럽에서 20일현재 731만 9 169명이 신형코로나비루스에 감염되고 24만 2 056명이 사망하였다.하루동안에 15만여명의 감염자와 1 79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

영국수상은 자국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의 대류행이 다시 시작되는것은 불가피하다고 하였으며 프랑스수상은 전염병의 2차대류행이 기정사실로 되였다고 말하였다.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의 여러 나라가 대도시들에서의 야간통행금지, 학교들에서의 수업중지 등의 방역조치를 취하기 시작하였다.

한때 호전형세를 보이던 악성전염병이 어떻게 되여 다시 머리를 쳐들고 기승을 부리고있는가.

세계보건기구 유럽지역 국장이 유럽에서 감염자가 다시 늘어나고있는 원인은 방역조치들을 완화하고 각성을 늦춘데 있다고 밝힌바 있다.그는 대륙나라들이 전염병전파가 장기화되는데 피로를 느끼면서 악성비루스가 전파될수 있는 공간을 열어주고있다고 하였다.

유럽나라들에서는 적지 않은 사람들이 지난 시기 싸스가 날씨가 더워지자 없어졌다고 하면서 신형코로나비루스도 같은 류형이기때문에 날이 감에 따라 점차 사라질것이라고 생각하였다.주민들은 야외에서의 마스크착용 등 방역학적요구를 부담스럽게 여기였으며 《이동의 자유》를 운운하며 마음대로 국경을 넘나들었다.이것은 곧 비루스의 대대적인 전파에로 이어졌다.

지금 유럽나라들에서는 가을과 겨울에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과 돌림감기가 동시에 퍼지게 되면 그로 인한 피해는 가늠할수 없다는 위구심이 커가고있다.

로므니아대통령은 자기 나라의 보건체계는 돌림감기와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에 동시에 대응할 능력이 없다고 우려를 표시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100여년전의 에스빠냐돌림감기류행때를 돌이켜보며 그때의 상황이 다시 되풀이되지 않겠는가고 불안해하고있다.당시 이 전염병으로 세계적으로 약 2 000만명이 목숨을 잃었다.

유럽에서의 악성전염병의 확산은 세계에 경종을 울리고있다.아프리카질병통제방지쎈터는 방역사업을 완화한것으로 하여 감염자수가 늘어나고있는 유럽지역의 상황을 모두가 목격하고있다고 하면서 전염병방역에서 자만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세계보건기구 아메리카지역 국장은 효과적이고 안전한 왁찐이 대대적으로 생산되여 보급되려면 아직 멀었다, 유럽과 같이 때이르게 모든것을 재개하면 신형코로나비루스전파공간은 더욱 커지고 사람들을 더 큰 위험속에 빠뜨리게 된다는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하였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