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자각 안고 낟알털기를 다그쳐 끝내자

벼단운반을 확고히 앞세워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애써 지어놓은 곡식을 한알이라도 허실하지 말고 다 거두어들여야 하겠습니다.》

80일전투에서 영예로운 승리자가 될 굳은 각오를 안고 화대군 창촌협동농장의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올해농사결속을 잘하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리고있다.

당정책의 운명이 자신들의 어깨우에 지워져있다는 책임감을 깊이 간직한 농장일군들이 대담하고 통이 큰 일본새로 작전과 지휘를 패기있게 해나가고있다.특히 지난 시기의 경험과 교훈에 기초하여 벼단운반에 뜨락또르를 비롯한 운반수단들을 총동원하고있다.

이와 함께 작업반들에서 로력조직을 합리적으로 하여 벼단운반을 다그치도록 강한 요구성을 제기하고있다.

포전마다에 혁신의 열풍이 나래치고있다.

당조직의 지도밑에 일군들은 작업반, 분조들에 내려가 올해농사결속을 잘하여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하자고 하면서 이신작칙의 모범으로 대중의 열의를 불러일으키고있다.운반수단들의 가동률을 최대한으로 높이는데서 제기되는 문제들을 제때에 해결하여 벼단운반이 일정계획대로 진척되도록 하고있다.

작업반, 분조들에서 벼단운반을 힘있게 다그치고있다.

불리한 날씨조건으로 하여 벼단운반에서 일정한 난관이 조성되였지만 농장원들은 과감히 극복하면서 성과를 확대하고있다.

충성의 80일전투 사회주의경쟁의 불길이 세차게 타오르는 속에 벼단운반실적이 련일 뛰여오르고있다.

제3작업반이 앞장에서 힘차게 달리고있다.

초급일군들은 일정계획에 맞게 로력 및 작업조직을 보다 세밀하게 짜고들고있다.정면돌파전의 주타격전방을 지켜선 책임감을 안고 작업반원들은 서로 돕고 이끌면서 벼단운반에 성실한 땀을 바쳐가고있다.

제1작업반의 초급일군들과 농장원들이 불이 번쩍 나게 일손을 다그치고있다.이들은 온 한해 성실한 땀과 노력으로 가꾸고 지켜낸 소중한 황금이삭들을 말끔히 거두어들일 애국의 한마음으로 합리적인 작업방법들을 받아들이면서 벼단운반속도를 높여나가고있다.

다른 작업반들에서도 낟알털기에 벼단운반을 확고히 앞세우고있다.

쌀로써 당을 받들고 사회주의 내 조국을 굳건히 지켜가려는 이곳 일군들과 농장원들의 드높은 열의로 하여 벼단운반과 낟알털기는 더욱 힘있게 추진되고있다.

본사기자 리영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