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되고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피해, 그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

여러 나라에서 방역조치 강구

 

로씨야련방소비자권리보호 및 인간복리감독국이 27일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방역을 위한 지시문을 발표하였다.

지시문에 따라 23시부터 다음날 6시까지 유희와 사회급양활동이 금지되며 지역수반들은 로인들과 만성질병을 앓고있는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한 추가조치를 취하고 지시문집행정형을 통제해야 한다.

또한 공공운수수단과 극장, 영화관들에서 소독사업을 강화하며 주민들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같은 날 라뜨비야정부가 새로운 방역전략을 채택하였다.

전략에 따라 악성전염병전파상황과 관련한 위험등급을 4단계로 나누며 만일 병원들에 입원하는 환자수가 수용능력의 80%에 이르는 경우 가장 위험한 4급으로 이행하고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게 된다.

각종 모임과 대중행사 등 악성비루스를 전파시킬수 있는 위험이 있는 모든 활동들은 매 등급에 맞게 제한된다.

이날 먄마정부는 전염병전파를 막기 위한 제한조치를 11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하였다.

이 기간 입국제한조치와 각종 사증발급 및 무사증봉사의 림시중지조치가 계속 실시되게 된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