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운 어머니조국을 위해 몸과 마음 다 바쳐 투쟁하자

-희천제사공장에서-

 

 

본사기자 리충성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