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정리를 일관성있게

 

북창군 남상협동농장에서 하천정리를 일관성있게 내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강하천정리사업에 힘을 넣어 큰물피해를 막고 강하천주변을 보기 좋게 잘 꾸려야 합니다.》

지난 시기 농장은 농사조건이 불리한 단위로 알려져있었다.무더기비가 내리면 순식간에 하천의 물이 불어나는것이 주되는 원인의 하나였다.

치산치수사업을 잘하는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뼈저리게 느낀 농장일군들은 큰물피해의 근원을 없앨것을 결심하고 실태를 구체적으로 료해하였다.그 과정에 하천정리를 땜때기식으로 할것이 아니라 바닥을 깊이 파내고 석축공사를 질적으로 진행하는것을 비롯하여 통이 크게, 꾸준히 해야 한다는데로 의견을 합치였다.

공사량이 방대한것으로 하여 일부 농장원들은 선뜻 달라붙지 못하였다.

하지만 일군들의 결심은 확고하였다.

많은 비가 내리면 하천이 불어나 큰물피해를 받고있는 농장의 실정에서 이 사업이 과연 사활적인 문제가 아니란 말인가.불리한 조건만 따지다가는 큰물피해를 막을수 없으며 농사도 제대로 짓지 못한다.공사를 할바에는 먼 앞날을 내다보며 전망성있게 진행하자.

관리위원장을 비롯한 일군들모두가 높은 사상적각오를 안고 농장원들을 불러일으켰다.농장에서는 작업량이 방대한데 맞게 단계별목표를 명백히 세우고 하나하나 모가 나게 해제껴나갔다.

올해에도 계획에 따라 하천정리에 많은 품을 들이였다.

농장에서는 바닥파기와 석축공사, 물흐름속도를 늦추기 위한 공사를 진행하기로 하였다.일군들은 륜전기재와 연유, 세멘트 등에 대한 보장대책을 세우면서 앞채를 메고 공사를 내밀었다.필요한 돌을 충분히 확보하기 위한 조직사업도 하였다.

여러가지 사업이 진행되는 속에서 하천정리를 통이 크게 밀고나간다는것이 헐한 일은 아니였다.그럴수록 일군들은 하천정리만 잘하여도 토지를 보호하고 얼마든지 높고 안전한 소출을 낼수 있는것은 물론 많은 새땅을 찾아낼수 있다고 하면서 농장원들을 불러일으켰다.농장원들도 성실한 땀방울을 아낌없이 바치였다.

조건만 따지면서 누가 도와주기를 바란것이 아니라 자기 힘을 믿고 이 사업을 완강하게 내민 결과는 좋았다.큰물로부터 농경지를 보호하면서도 적지 않은 새땅을 찾아냈던것이다.

하천정리를 통해 자기 힘을 믿으면 그 어떤 아름찬 목표도 점령할수 있다는것을 다시금 심장깊이 새겨안은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새로운 신심에 넘쳐 80일전투에서 날에날마다 혁신을 창조해가고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김강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