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의 단합된 힘으로 피해지역 인민들에게 하루빨리 행복의 보금자리를

통나무생산 마감단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의 명령지시라면 산악같이 떨쳐일어나 물불을 가리지 않고 기어이 해내고야마는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자랑스러운 전통이며 투쟁기풍이다.》

충성의 80일전투에 떨쳐나선 강원도림업관리국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이 전투목표에 반영된 피해복구용통나무생산계획의 많은 몫을 해제낀 기세로 계속혁신, 계속전진하고있다.

관리국당위원회에서는 총돌격전에로 일군들과 로동자들을 힘있게 불러일으키는 정치사업을 진공적으로 벌리고있다.

당조직의 지도밑에 관리국일군들은 피해복구용통나무생산을 다그치기 위한 작전과 지휘를 능숙하게 해나가고있다.혁명의 지휘성원으로서의 책임과 본분을 깊이 자각한 일군들은 충성의 80일전투에서 영예로운 승리자가 될것을 호소하면서 대오의 앞장에서 진격로를 열어나가고있다.로력조직을 합리적으로 짜고드는 한편 벌목공들의 생활조건보장에도 깊은 관심을 돌려 그들의 열의를 더욱 북돋아주고있다.

단위별사회주의경쟁이 활발히 벌어지는 속에 림산, 갱목생산사업소들에서의 통나무생산실적은 나날이 뛰여오르고있다.

판교림산사업소에서는 나무베기를 앞세우고 운반수단들의 가동률을 높여 매일 많은 통나무를 생산하고있다.일군들과 로동자들은 충성의 80일전투의 참전자라는 영예와 긍지를 안고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과감히 뚫고나가면서 피해복구용통나무를 제때에 보장하기 위해 치렬한 돌격전을 벌리고있다.

세포갱목생산사업소를 비롯한 다른 사업소들에서도 예비와 가능성을 최대한 동원리용하면서 통나무생산을 다그치고있다.일군들과 로동자들은 피해복구를 다그치는데서 자기들이 맡은 임무의 중요성을 깊이 자각하고 서로 돕고 이끌면서 날마다 집단적혁신을 일으키고있다.

지금 관리국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은 충성의 80일전투에서 보다 큰 성과를 안아올 일념 안고 피해복구용통나무생산에 계속 박차를 가하고있다.

특파기자 홍성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