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나큰 격정, 충성의 맹세 안고 일터마다에서 위훈을 창조해간다

-평양326전선종합공장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