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생활양식을 철저히 확립하자

고상하고 문명한 동지적례의도덕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아래사람들은 웃사람을 존경하고 도와주며 웃사람은 아래사람들을 존중하고 따뜻이 보살피고 이끌어주면서 상하간에 서로 정을 나누고 한마음한뜻으로 일해나가야 합니다.》

상하간의 관계에서 례의도덕을 잘 지키는것은 온 사회에 건전하고 문명한 도덕기풍을 확립하는데서 중요한 문제로 나선다.

혁명적인 사업체계와 질서를 세우고 집단의 화목과 단합을 보장하자면 상하간의 례의도덕을 잘 지켜야 한다.

우리가 말하는 상하간의 례의도덕은 결코 낡은 사회에서 무조건적인 복종을 강요하는 가부장적인 례의도덕이 아니다.

우리 사회에서 상급과 하급사이의 관계는 다같이 혁명임무를 수행하는 동지들사이의 관계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은 상하를 가려 대할줄 알고 상하관계에서 례의도덕을 잘 지킬줄 알아야 한다고 가르쳐주시였다.

웃사람은 아래사람을 존중해주고 이끌어주며 아래사람은 웃사람을 존경하고 받들며 상하가 합심하여 제기된 혁명과업을 수행하는것, 바로 이것이 상하간에 지켜야 할 동지적례의도덕이다.

웃사람을 존경하고 례절있게 대하는것은 혁명가들이 지켜야 할 도덕이다.

개별적간부들을 환상적으로 대하는것은 엄격히 경계하여야 하지만 아래일군으로서 웃사람에 대하여 응당 지켜야 할 례의도덕을 지키지 않는것도 경계하여야 한다.

웃사람이 아래사람에게 과업을 주고 그 집행을 요구하는것은 혁명적실천과정이며 바로 이러한 과정을 통하여 매개 단위의 사업이 추진되고 나아가서 당의 구상이 실현되게 된다.

아래사람이 웃사람이 주는 과업을 성근한 태도로 대하고 무조건 철저히 집행하는것은 혁명규률이고 제도와 질서인 동시에 상하간의 관계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고상한 례의도덕이다.

어느 부문, 어느 단위 할것없이 이러한 례의도덕기풍이 확고히 수립되여야 해당 단위의 사업이 활력있게 조직전개될수 있으며 당의 로선과 정책이 철저히 관철되여나갈수 있다.

웃사람이 아래일군들을 따뜻이 보살펴주고 이끌어주는것은 직책상의무인 동시에 아래일군들을 대하는데서 지켜야 할 도덕이다.

웃사람은 아래일군들의 사업과 생활에 언제나 깊은 관심을 돌리고 그들이 당과 수령에 대한 높은 충성심을 지니고 맡은 혁명과업을 성실히 수행하도록 잘 이끌어주며 도와주어야 한다.

웃사람과 아래사람사이에 서로 만나면 따뜻이 인사를 나누고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상대방에 대한 존중과 사랑을 담아 고상하게 해나가는것이 단순한 일같지만 진정한 동지적의리는 바로 이런 일상적인 도덕생활을 통하여 움트고 꽃피는것이다.

웃사람이 아래사람을 아끼고 사랑하며 하급이 상급을 존경하고 례의범절을 잘 지켜야 사람들사이의 관계가 깊어질수 있고 집단의 단합을 공고히 해나갈수 있으며 우리 사회를 화목한 대가정으로 더 잘 가꾸어나갈수 있다.

누구나 사회생활에서 도덕기풍확립이 가지는 중요성과 의의를 깊이 명심하고 자신을 정신도덕적으로 끊임없이 수양해나감으로써 우리 사회를 사상의지적으로뿐아니라 동지적으로 굳게 결합된 하나의 대가정으로 끝없이 빛내여나가야 할것이다.

송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