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로써 당을 받들 일념 안고 알곡고지점령에 총매진하자

논밭김매기에 력량과 수단을 총집중

 

황해북도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 지원자들이 쌀로써 우리 혁명을 보위할 불같은 열정에 넘쳐 강냉이밭 세벌김매기실적을 높여나가면서 매일 많은 면적의 논김매기를 진행하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오늘 농업부문앞에 나서는 가장 중요한 과업은 농사를 잘하여 농업생산을 결정적으로 늘이는것입니다.》

도당위원회의 지도밑에 각급 당조직들에서는 김매기에 모든 력량과 수단을 총동원, 총집중할데 대한 당의 뜻을 높이 받들고 농업근로자들과 지원자들을 논밭김매기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키기 위한 정치사업, 사상교양사업을 진공적으로 벌리고있다.

도와 시, 군의 일군들이 김매기작전과 지휘를 패기있게 하고있다.이들은 담당한 농장들에 나가 포전들을 일일이 밟아보며 김매기가 제철에 질적으로 진행되도록 조직정치사업을 심화시키고있다.

사리원시안의 농업근로자들과 지원자들은 올해 농사에서 김매기가 가지는 중요성을 깊이 명심하고 기계김매기와 살초제에 의한 김잡이를 배합하여 매일 일정계획을 넘쳐 수행하고있다.

황주긴등벌의 협동농장들에서 강냉이밭 세벌김매기를 다그치고있다.

협동농장들에서는 포전별, 날자별김매기계획을 빈틈없이 세우고 로력과 수단을 총동원하기 위한 조직사업을 짜고들어 대중의 앙양된 열의가 높은 실적으로 이어지게 하고있다. 하여 적지 않은 농장들의 강냉이밭 세벌김매기가 마감단계에서 추진되고있다.

미루벌의 협동농장들에서도 김매기실적을 부쩍 올리고있다.

신계군과 곡산군, 수안군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오늘의 하루하루를 열흘, 백날맞잡이로 여기고 김매기를 제철에 질적으로 하기 위해 애국의 구슬땀을 아낌없이 바쳐가고있다.

농장별, 작업반별, 분조별사회주의경쟁이 고조되는 속에 김매기실적은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고있다.

도안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 지원자들은 사회주의수호전의 제1제대 제1선참호를 지켜선 책임감을 안고 김매기성과를 계속 확대해나가고있다.

글 및 사진 특파기자 정류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