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구상을 높이 받들고 김화땅에 현대적인 지방공업공장들을 일떠세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