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방역사업을 더욱 공세적으로

완벽성보장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자기 부문, 자기 단위의 일은 자기가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립장에서 맡은 사업을 혁명적으로 해나가야 합니다.》

동대원구역의약품관리소의 일군들이 긴장되고 동원된 태세를 항시적으로 견지하면서 비상방역체계를 철통같이 다져나가는데 계속 큰 힘을 넣고있다.

비상방역물자조성사업만 놓고서도 그것을 잘 알수 있다.

얼마전 관리소에서는 단위의 방역진지를 더욱 강화하는데서 나서는 문제들을 대책하기 위해 협의회를 가지였다.

협의회에서는 겨울철이 다가오는데 맞게 방역물자들을 종류별로 보다 면밀히 타산하여 확보하는 등 방역진지를 강화하는데서 나서는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직사업이 이루어졌다.

자기 단위의 비상방역사업을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투철한 관점과 립장을 가지고 일군들은 실천적모범을 보이며 뛰고 또 뛰였다.하여 방역물자들이 어떤 정황에도 대처할수 있게 더욱 원만히 갖추어지고 비상방역사업을 강화할수 있는 물질기술적토대가 보다 튼튼히 구축되게 되였다.

또한 관리소에서는 단위의 특성에 맞게 다양한 형식과 방법으로 정치사업을 실효성있게 조직진행하여 모든 종업원들이 높은 방역의식을 지니고 최대로 각성분발하도록 하고있다.

이렇듯 모든 사색과 실천의 첫자리에 비상방역사업을 놓고 그 완벽성을 철저히 보장하기 위해 헌신하며 자기 단위의 방역진지에 빈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는 일군들의 사업기풍은 모든 종업원들이 공민적본분을 자각하고 비상방역전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게 하고있다.

본사기자 김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