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해 농사를 잘 지을 열의에 넘쳐있다.

-신의주시 석하협동농장에서-

 

 

본사기자 한광명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