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도 특파기자들이 보내온 소식

당의 국토관리정책관철에 한사람같이 떨쳐나

물질기술적토대를 튼튼히

평안북도에서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국토관리사업은 내 나라, 내 조국의 부강발전과 후손만대의 번영을 위한 만년대계의 애국사업입니다.》

평안북도에서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정치국 확대회의의 핵심사상을 높이 받들고 국토관리사업을 개선하기 위한 물질기술적토대강화에 큰 힘을 넣어 뚜렷한 전진을 이룩하였다.

도당위원회의 지도밑에 도에서는 시, 군일군들이 국토관리를 떠나서는 그 어떤 사업에서의 성과도 기대할수 없다는것을 명심하고 여기에 첫째가는 주목을 돌리도록 하였다.

특히 시, 군들에서 국토관리사업을 강력히 추진할수 있는 물질기술적토대를 강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우도록 요구성을 높이였다.

도에서는 모든 지역들에서 국토관리사업을 결정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계획을 정확히 수립하도록 하고 그 수행정형을 정상적으로 장악하면서 강하게 총화대책하였다.

운산군과 태천군의 경험을 적극 따라배우도록 보여주기사업을 실속있게 조직하고 시, 군들에서 따라앞서기, 따라배우기, 경험교환운동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게 하였다.

숭고한 애국의 한마음 안고 한사람같이 떨쳐나선 도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의하여 국토관리사업을 힘있게 벌려나갈수 있는 물질기술적토대가 한층 강화되였다.

염주군에서는 많은 품을 들여 채석장을 환원복구하고 설비를 보강함으로써 도로와 철길보수 등에 절실히 필요한 자갈을 원만히 생산할수 있게 하였다.

구장군에서는 사방야계사업소를 번듯하게 개건하여 국토관리사업을 힘있게 내밀수 있는 토대를 갖추어놓았다.

다른 시, 군들에서는 국토관리부문에 중기계들을 집중배치하여 강하천정리를 통이 크게 내밀수 있는 담보를 마련하였다.

국토관리사업을 강력히 추진할수 있는 물질기술적토대축성에 큰 힘을 넣은 결과 운산군과 태천군, 피현군, 녕변군, 신의주시를 비롯한 시, 군들에서 지난 시기에는 엄두조차 내지 못하던 방대한 공사들을 해제끼게 되였다.

도에서는 다음해에 모든 지역들에서 채석장을 꾸리고 중기계들을 더 많이 마련하는 사업에 힘을 넣어 강하천정리와 사방야계공사, 제방보수, 해안방조제공사를 대대적으로 벌릴 목표밑에 그 준비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있다.

글 및 사진 특파기자 김명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