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개를 바싹 조이고 비상방역전을 강도높이

완벽성보장을 첫자리에 놓고

 

경흥군화학일용품공장의 일군들이 자기 단위의 비상방역사업은 자신들이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투철한 자각을 지니고 완벽성보장을 위한 조직정치사업을 강화하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자기 부문, 자기 단위의 일은 자기가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립장에서 맡은 사업을 혁명적으로 해나가야 합니다.》

공장일군들이 강철같은 방역규률과 질서확립에서 일관하게 견지하고있는것은 자신들부터가 이신작칙하는것이다.

일군들은 마스크착용과 손소독, 체온재기를 정확히 하는것은 물론 매일 담당구간에 대한 소독을 책임적으로 하고있으며 방역규정학습도 심도있게 진행하고있다.

또한 오늘의 비상방역전에서 만족이란 있을수 없다는 관점밑에 조직사업을 치밀하게 짜고들어 바늘귀만한 틈도 나타나지 않게 하고있다.

비상방역사업의 완벽성보장을 첫자리에 놓고 사상교양을 공세적으로 벌리면서 종업원들이 언제 어디서나 방역학적요구를 자각적으로 철저히 준수해나가도록 더욱 각성시키고있다.

이와 함께 일군들은 위생담당성원이 책임성과 역할을 높여 단위의 방역사업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는데 깊은 주의를 돌리고있다.

공장에서는 비상방역전에서 대중의 자각적일치성을 유지하기 위한 사업을 확고히 앞세우면서 겨울철기간 출입인원들의 체온재기와 손소독을 규정대로 할수 있도록 온도보장대책을 더욱 빈틈없이 세우는 등 방역강화에 계속 총력을 집중하고있다.

글 및 사진 특파기자 전혁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