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장군님께서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바치신 불면불휴의 로고를 가슴깊이 새겨간다.

-조선혁명박물관에서-

본사기자 리동규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