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력권확대를 둘러싼 로씨야와 서방간의 대결

 

얼마전 로씨야신문 《네자비씨마야 가제따》는 《서방과의 투쟁에서 동맹국들에 의거하고있는 모스크바》라는 제목의 글에서 서방이 자기 나라의 국경부근에 《차단복도》를 설치하여 이전 쏘련지역에 대한 모스크바의 영향력을 억제하려 하고있다고 전하였다.그러면서 자국이 서방의 책동에 맞서기 위하여 이전 쏘련지역 나라들과 협조하고있다고 보도하였다.

현실적으로 이러한 움직임이 새해에 들어와 눈에 띄게 나타나고있다.

로씨야대통령 뿌찐은 유라시아경제동맹 성원국들인 벨라루씨, 까자흐스딴, 끼르기즈스딴, 아르메니야의 수반들에게 보낸 호소문에서 2025년까지 목표로 정한 수자식경제의 발전을 다그칠것을 강조하였다.국가관리와 공업, 관세조정체계를 비롯한 기타 분야들에 고도기술을 도입하고 공동의 경쟁력있는 기술 및 과학생산체계를 가동시키는 동시에 핵동력, 생태학, 의학, 우주 등 여러 분야에서 관계를 확대강화할것을 호소하였다.

유라시아경제동맹을 유럽동맹과 어깨를 겨룰수 있는 위력한 동맹으로 만들고 그의 급속한 발전이 친서방으로 기울어지고있는 이전 쏘련가맹공화국들에 교훈을 주는 계기로 되게 하겠다는것이 로씨야의 의도이다.

지난해 유라시아경제동맹의 국내총생산액은 1.8%, 무역량은 30% 장성하였다.현재 로씨야는 이러한 점을 특별히 강조하면서 해당 성원국들의 경제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유라시아경제동맹의 효과성에 대해 선전하고있다.이 모든것은 앞으로 반로씨야세력을 규합하기 위한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력의 책동이 보다 우심해지리라는것을 예측하여 유라시아경제동맹을 더욱 강화해나가려는 계획에 따른것이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력은 이미 오래전부터 로씨야의 주변나라들을 규합하여 이 나라 국경부근에 《차단복도》를 설치할것을 목표로 내세우고 그 실현에 광분해왔다.지난해 나토는 로므니아에 다국적부대를 창설한다고 선포하고 여기에 로므니아와 이딸리아, 카나다 등 9개 나라의 3 000~4 000명의 병력을 인입시켰다.미국도 나토의 군사훈련에 참가한다는 미명하에 뽈스까를 비롯한 동유럽나라들에 기계화사단과 병력을 전개하였다.

한편 유럽동맹은 동부동반자관계를 강화해나가고있다.2009년에 유럽동맹이 내온 동부동반자관계는 6개의 이전 쏘련가맹공화국들인 아제르바이쟌, 아르메니야, 벨라루씨, 그루지야, 몰도바, 우크라이나와의 지역협조발전을 목적으로 한 유럽동맹의 다무적계획이다.유럽동맹의 목적은 이전 쏘련가맹공화국들을 끌어당겨 로씨야의 세력권에서 떼여내고 저들의 지배권에 넣자는데 있다.

지난해 벨지끄의 브류쎌에서 동부동반자관계 제5차 수뇌자회의라는것을 벌려놓은 서방세력은 우크라이나, 그루지야를 비롯한 이전 쏘련가맹공화국들을 초청해놓고 일부 나라들에 무사증제를 포함한 경제적특혜를 부여한다고 요란스레 광고하였다.지어 로씨야주도의 유라시아경제동맹 성원국으로 되여있는 아르메니야와도 포괄적인 협정을 체결하고 그 무슨 《성공》에 대해 떠들었다.

머지않아 유라시아경제동맹성원국인 벨라루씨도 서방과의 교섭에 나설수 있다고 외신들은 평하고있다.서방의 이러한 전술에 대처하여 로씨야는 유라시아경제동맹을 강화해나가고있다.

로씨야가 주도하는 유라시아경제동맹은 2014년에 창설되였고 그와 관련한 조약은 2015년부터 효력을 발생하였다.창설당시 동맹은 로씨야와 까자흐스딴, 벨라루씨를 망라하고있었다.그후 끼르기즈스딴, 아르메니야가 동맹에 가입하였다.

올해 로씨야는 유라시아경제동맹 의장직을 맡았다.이러한 조건은 로씨야가 유라시아경제동맹의 급속한 발전에 영향력을 행사할수 있는 좋은 기회로 된다.경제동맹의 통합사업에서 더욱 속도를 내고 다른 대륙 경제기구들과의 관계를 밀접히 하여 동맹의 영향력을 세계적판도에로 넓혀나가려는것이 로씨야의 의도이다.

얼마전 모스크바에서 아르헨띠나대통령과 만난 로씨야대통령 뿌찐은 무역 및 투자관계를 발전시키기로 합의하였다.회담후 뿌찐은 《유라시아경제동맹과 남아메리카공동시장과 같은 통합기구들을 통해 쌍무관계를 발전시키려 한다.》라고 강조하였다.

앞으로 유라시아경제동맹이 로씨야가 의도하는대로 그 영향력이 현저히 높아지면 로씨야의 대외정책실현에 더욱 유리한 환경이 조성될것은 명백하다.

이전 쏘련지역에서 상대방을 밀어내고 자기 세력권을 구축해나가려 하고있는것이 로씨야와 서방사이의 대결에서 주목되는 또 하나의 정세발전이다.

본사기자 김승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