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에서 첫기 겨울철야영 시작

 

아이들의 행복의 웃음소리, 노래소리로 밝아지는 사회주의 내 조국의 선경을 더해주며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에서 학생소년들의 첫기 겨울철야영이 시작되였다.

어머니당의 은정어린 직통렬차를 타고 세상에 둘도 없는 멋쟁이궁전인 야영소에 들어선 학생소년들의 얼굴마다에는 행복과 기쁨이 한껏 어려있었다.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 첫기 겨울철야영시작모임이 9일에 진행되였다.

학생소년들은 먼저 야영소에 높이 모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과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의 동상에 꽃바구니와 꽃다발들을 진정하고 삼가 인사를 드리였다.

모임에는 청년동맹중앙위원회 1비서 박철민동지, 강원도당위원회 부위원장 신정남동지, 관계부문, 야영소일군들과 교직원들, 야영생들이 참가하였다.

야영시작을 알리는 신호나팔소리에 이어 《소년단행진곡》이 울리는 가운데 야영기발이 게양되였다.

모임에서 보고자와 토론자들은 우리 소년단원들처럼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를 목청껏 부르며 명랑하고 행복하게 자라는 소년들은 이 세상 그 어디에도 없다고 말하였다.

그들은 학생소년들이 야영소에 깃든 위대한 대원수님들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불멸의 업적을 깊이 체득하고 길이 빛내여나갈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야영소의 일군들과 교직원들은 학생소년들의 자립성과 집단주의를 키우는데 중심을 두고 야영활동을 조직진행하며 야영생들의 생활을 친혈육의 정으로 돌봐주어야 할것이라고 그들은 언급하였다.

그들은 학생소년들이 당의 사랑과 은정을 잊지 말고 야영기간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공고히 하며 체력을 튼튼히 단련하여 강성조선의 주인공들로 억세게 준비해나갈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모임이 끝난 다음 야영생들의 분렬행진이 있었다.

야영기간 학생소년들은 마식령스키장에서 스키, 스케트, 썰매타기 등으로 즐겁고 유쾌한 나날을 보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