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북지방의 특산료리로 유명한 평양경암각

 

수도의 선교구역에 자리잡고있는 평양경암각은 황북지방에서 나는 특산물을 가지고 료리를 잘 만들어 봉사하는것으로 하여 소문이 났다.

평양경암각을 찾는 손님들이 첫손가락에 꼽는 인기료리는 아마도 랭면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그릇에 사린 발그스레한 국수발만 보아도 먹음직스럽기 그지없다.

황북특산인 《봉산메밀》이 들어가서인지 같은 메밀이라도 다른 메밀로 만든 국수의 맛과는 확실히 구별되는 점이 있는듯싶다.

육수도 전국적으로 이름난 사리원돼지공장, 사리원닭공장에서 나오는 고기붙이를 한가마에 넣고 푹 삶아서 우려내서인지 그 맛이 참말로 구수하고 쩡하다.

물론 국수발을 데쳐내거나 육수를 만드는데는 평양시적으로 수질이 좋은것으로 인정되는 먹는물이 리용된다.

하지만 랭면에 놓여지는 꾸미를 놓고서도 연탄의 무우, 린산의 고추, 금천의 참깨 등 황북지방 특산물들의 맛을 한자리에서 다 음미해볼수 있을것이다.

선주후면이라고 황북명주라 일컫는 《경암술》을 한잔 비우고나면 들큰한 향취에 기분이 한껏 뜨게 되는데 그때 저가락을 들어야 이곳 랭면의 별미가 각별히 느껴진다는것이 손님들의 일치한 반영이다.

개성의 전통음식인 추어탕과 추어완자, 고추장즙추어튀기 그리고 이곳 봉사자들이 새롭게 착상하여 봉사하고있다는 추어두부철판구이를 맛본 손님들의 평가도 대단하다.

시루에 쪄낸 찹쌀에 황북지방에서 나는 꿀, 대추, 밤 등을 넣고 만든 약밥과 황북지방의 심산에서 나는 두릅, 곰취, 도라지, 참나물로 만든 나물료리는 또 어떠한가.

말랑말랑하고 달며 고소할뿐아니라 영양가 또한 높은 경단, 이름만 불러보아도 황북토배기 떡냄새가 진하게 풍기는 우매기…

여하튼 식당으로는 문이 열리는 시각부터 저녁늦게까지 손님들이 그칠새없이 찾아오지만 이곳 봉사자들은 그들을 항상 기쁘게 해주고있다.

그것은 자기 지방의 특산물을 가지고 민족료리를 잘 만들어 봉사하기 위해 아글타글 노력하는 강금옥지배인을 비롯한 이곳 봉사자들의 정성과 떼여놓고 생각할수 없다.

설명절을 맞으며 평양경암각에서는 여러가지 특색있는 료리봉사로 찾아오는 손님들을 기쁘게 하여줄것이다.

본사기자 강명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