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비물질문화유산-정월대보름과 달맞이풍습

 

정월대보름명절은 보통 음력 1월 14일부터 시작되였는데 14일은 작은 보름이라고 하고 15일은 대보름이라고 하였다.

예로부터 농사를 천하지대본으로 여겨온 우리 인민은 달의 변화를 기준으로 하면서 달과 관련된 명절가운데서 농사를 할수 있는 한해가 시작되였음을 알리는 상원(정월대보름)과 한해의 농사를 마무리하는 중추(추석)를 그중 크게 쇠여왔다.

우리 인민은 정월대보름명절에 새해의 행운과 풍년이 들기를 바라는 소박한 념원을 반영한 여러가지 의례행사를 진행하였다.

그중 몇가지를 본다면 작은 보름의 낟가리대세우기, 대보름의 달맞이, 홰불놀이, 과일나무시집보내기, 룡알뜨기 등이 있었다.또한 바줄당기기, 수레싸움놀이, 연띄우기, 바람개비놀이 등 대중적인 민속놀이들을 하면서 즐기였다.

우리 인민은 정월대보름날 저녁 고향마을의 주변언덕이나 산에 올라 쟁반같이 떠오르는 둥근달을 바라보며 즐거운 한때를 보내는 달맞이풍습을 창조하고 이어오면서 정서적인 생활을 하였다.

달을 먼저 본 사람에게는 그해에 좋은 일이 많이 생긴다고 하면서 달구경을 할 때에는 소원이 성취되기를 바라기도 하였다.

이밖에 정월대보름날에 즐겨한 민속놀이중에는 다리밟이도 있었다.달이 떠오른 다음 그 고장의 큰 다리로 나가 자기 나이만큼 다리우를 왔다갔다 하면 다리병이 생기지 않고 일년 열두달 앓지 않는다고 하였다.

우리 인민은 정월대보름날에 맛있는 민족음식들을 차려놓고 나누어먹으면서 즐겁게 지냈다.

정월대보름날 아침에 생밤, 호두, 잣과 같은것을 깨물면 이발이 든든해진다고 하였으며 이날 귀밝이술이라고 하면서 찬 술을 한잔씩 마셨는데 그렇게 되면 귀가 더욱 밝아져 한해동안 좋은 소식을 많이 듣게 되고 귀병도 앓지 않는다고 하였다.

정월대보름날 해먹는 독특한 민족음식으로는 오곡밥과 약밥, 복쌈, 9가지 나물반찬, 국수 등이 있다.

오곡밥은 다섯가지의 낟알로 지은 밥으로서 시기와 지방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벼, 기장, 조, 수수, 콩(또는 팥)을 기본으로 하였다.정월대보름날 오곡으로 밥을 지어먹은것은 구수한 오곡밥이 건강에 좋기도 하지만 새해에도 풍년이 들고 오복이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였다.

복쌈은 절인 깨잎, 말린 취잎, 배추김치잎, 구운 김 등으로 쌈을 싸먹는것이 일반적이였는데 잡곡밥에 고추장이나 돼지비게와 김치를 썰어두고 볶은 된장을 넣고 쌈을 싸먹으면 맛이 아주 좋다.정월대보름날 쌈을 싸먹으면 복이 있다고 하여 이날에 먹는 쌈을 복쌈이라고 불러왔다.

정월대보름날 아침에 마른나물로 반찬을 해먹으면 그해에 앓지 않는다고 하여 주로 돌버섯, 고추잎, 구기자잎, 고사리, 고비, 두릅 등 검정색나물들과 함께 호박, 도라지, 가지를 비롯하여 아홉가지 묵은 나물을 볶거나 무쳐서 먹는것이 하나의 풍습이였다.

이밖에도 대보름 전날인 음력 1월 14일 점심에는 국수를 먹는 풍습이 있었는데 이것은 오래 살기를 바란데서 생겨난것이다.

이처럼 우리 인민들은 새해의 행운과 풍작에 대한 간절한 소망과 기대를 안고 대보름명절을 유쾌하고 흥미있게 다양한 민속놀이로 장식하면서 인상깊게 보내였다.

정월대보름과 달맞이풍습은 국가비물질문화유산으로 등록되였다.

우리 인민은 해마다 정월대보름을 국가적인 민속명절로 즐겁게 쇠고있다.

림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