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애하는 원수님의 한없이 숭고한 위인적풍모를 가슴뜨겁게 새겨가고있다.

-김종태전기기관차련합기업소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