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투쟁, 창조투쟁으로 더 높은 생산적앙양을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광물생산을 다그친다.

-무산광산련합기업소에서-


 

 

본사기자 김진명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