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절한 그리움 넘쳐나는 내 조국땅에 태양의 꽃 만발한다

성, 중앙기관들에서

축전장을 향한 하나의 숨결

체육성 김일성김정일온실에서

 

우리는 조선김일성김정일위원회의 한 일군으로부터 체육성에서 내놓은 전시대가 축전때마다 매번 우수한 평가를 받았고 참관자들속에서 좋은 반영이 제기된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였다.하여 우리는 체육성 김일성김정일온실을 찾게 되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김일성화는 나라의 국보이며 수령님의 존함으로 빛나는 불멸의 꽃을 가지고있는것은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크나큰 자랑이며 영광입니다.》

체육성에서는 이번 축전의 성과적보장을 위하여 일군들과 종업원들이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성책임일군들의 지도밑에 김일성화재배로부터 시작하여 전시대제작에 이르기까지 축전의 성과적보장을 위한 사업이 빈틈없이 진행되고있다.

책임일군들은 온실에 자주 찾아와 꽃재배에서 나서는 문제들을 제때에 풀어주며 온실종업원들의 기술기능을 높여주기 위한 사업에도 깊은 관심을 돌리고있다.

온실책임자인 조영순동무는 우리에게 축전을 준비하는 나날에 바쳐진 성일군들의 노력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려주었다.

온실종업원들의 생활조건보장을 위해 책임일군이 직접 찾아와 많은 부식물도 해결해주고 휴계실도 새로 꾸리도록 해준 이야기며 이들의 출퇴근보장을 위한 류다른 협의회까지 진행되였던 사실…

이런 사심없는 방조속에 온실종업원들은 위대한 수령님을 주체의 태양으로 영원히 받들어모시려는 성일군들과 종업원들의 마음을 담아 해마다 불멸의 꽃을 정성껏 키워왔다.

일군들의 적극적인 방조속에 꽃재배에 필요한 비료도 자체의 힘으로 만들어 리용하고있다는 이야기도 우리 마음을 기쁘게 했다.

김일성화재배사업은 몇몇 재배공들만이 아닌 우리모두가 해야 할 사업이다.불멸의 꽃은 절세의 위인을 그리며 따르는 우리의 심장속에서부터 먼저 피여나야 한다.

이런 순결한 마음을 안고 축전장을 향해 줄달음쳐온 체육성안의 전체 일군들과 종업원들이였다.

위대한 수령님을 영원한 주체의 태양으로 받들어모실 신념의 맹세가 그대로 뿌리가 되고 한없는 그리움이 꽃잎이 된 불멸의 꽃 김일성,

태양의 꽃바다와 더불어 더더욱 환희로울 내 조국의 봄명절을 그려보게 하며 아름다운 꽃송이들은 앞을 다투어 활짝 피여나고있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오철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