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력에 의한 전력생산을 결정적으로 늘여 경제건설대진군을 힘있게 추동하자

화력탄보장에 모든 힘을 집중

석탄공업부문에서

 

석탄전선이 맹렬한 생산투쟁으로 들끓고있다.

화력탄보장에 최우선적인 힘을!

자립경제발전의 척후전선을 지켜선 석탄공업부문의 로동계급은 화력탄보장에 최우선적인 힘을 넣을데 대한 당의 뜻을 높이 받들고 자력갱생, 견인불발의 투쟁을 벌리며 총돌격, 총매진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석탄공업부문에서는 화력탄보장에 최우선적인 힘을 넣어 화력발전소들에서 전력생산을 순간도 멈춤없이 정상화해나가도록 하여야 하겠습니다.》

조건은 어렵고 난관은 의연히 앞을 막아서고있다.

그러나 각지 탄부들의 투쟁기세는 좋고 신심도 드높다.

석탄공업부문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은 당의 의도대로 자력갱생, 견인불발하여 투쟁할 때 화력탄생산에서 성과를 거둘수 있다는것을 자각하고 분발하여 떨쳐나섰다.

당정책관철의 제일기수인 일군들이 화력탄을 원만히 생산보장하기 위한 증산돌격전의 앞장에서 기치를 들고 나가고있다.

이미 성의 많은 일군들이 서부지구 대규모탄전들을 비롯한 화력탄보장을 맡은 탄광들에 나가 탄부들을 석탄증산에로 불러일으키고있다.

각 탄광련합기업소의 일군들은 석탄생산에서 걸린 문제들을 풀어주기 위하여 적극 노력하면서 참신한 화선식정치사업과 이신작칙의 모범으로 탄부들의 투쟁기세를 더욱 고조시키고있다.특히 탄광들의 실태를 손금보듯이 꿰들고 화력탄증산의 방도를 찾아쥔데 맞게 중심고리에 총력을 집중하고있다.

전력생산을 늘이는것이 결정적으로 자기들의 역할에 크게 달려있다는것을 명심한 각지의 탄부들은 막장마다에서 결사관철의 정신을 높이 발휘하며 결사전을 벌리고있다.

북창지구청년탄광련합기업소와 덕천지구탄광련합기업소 탄부들의 투쟁기세가 만만치 않다.

특히 인포청년탄광과 월봉탄광의 일군들과 탄부들은 맡겨진 석탄생산계획을 무조건 수행하기 위하여 분발하고 또 분발하고있다.

이들은 석탄이 꽝꽝 나와야 긴장한 전력문제도 풀수 있고 금속공업을 비롯한 인민경제 여러 부문의 연료, 동력수요를 충족시킬수 있다는것을 명심하고 겹쌓이는 난관을 자력갱생, 견인불발의 투쟁으로 과감히 뚫고헤치며 전진하고있다.

련합기업소들에서는 화력탄생산에서 앞서나가는 탄광들의 성과와 경험을 널리 일반화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고 증산경쟁을 방법론있게 조직진행하고있다.

굴진을 앞세워 증산의 돌파구를 열기 위한 돌격전이 맹렬히 벌어지고있다.

화력탄보장에서 큰 몫을 맡고있는 순천지구청년탄광련합기업소의 일군들은 생산을 늘이기 위한 방도를 굴진을 선행시켜 많은 탄밭을 마련하는데서 찾고 여기에 선차적인 힘을 넣고있다.

2.8직동청년탄광, 천성청년탄광, 령대탄광의 일군들은 굴진에 필요한 설비, 자재보장을 앞세우는 한편 굴진공들의 기술기능수준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잘하여 막장마다에서 련속천공, 련속발파소리가 울려퍼지게 하고있다.이곳 탄부들은 내 나라, 내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해 한몸을 깡그리 불태울 열의밑에 공격전을 들이대고있다.

자체의 힘과 기술로 막장작업의 기계화비중을 높여 화력탄생산을 늘이기 위한 투쟁도 힘차게 벌어지고있다.

득장지구탄광련합기업소에서는 탄상조건, 막장조건에 맞는 합리적인 작업방법들을 적극 창안도입하는것과 함께 능률적인 기계설비들을 자체로 만들어 리용하여 증산의 돌파구를 열어나가고있다.

득장청년탄광, 명학탄광의 기술자, 탄부들은 해당 부문 연구사들의 방조밑에 실정에 맞는 긁개식콘베아와 여러 기계설비를 제작도입하여 채취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득장탄광기계공장의 로동계급은 자기 힘을 믿고 떨쳐나서면 점령 못할 요새도, 뚫지 못할 난관도 없다는 투철한 사상적각오를 안고 압축기를 비롯하여 성능높은 설비들을 자체로 만들어 보장하면서 화력탄생산에 적극 이바지하고있다.

이밖에도 석탄공업성적으로 석탄채취률을 끌어올릴수 있는 막장장비확대도입사업이 추진되고있다.

화력발전소들에 더 많은 석탄을 보내주기 위한 생산돌격전이 힘차게 벌어지고있는 가운데 룡등탄광, 조양탄광, 흑령탄광을 비롯한 각지 탄전의 탄부들도 화력탄증산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지금 석탄공업부문 일군들과 탄부들은 화력에 의한 전력생산을 늘일데 대한 당의 뜻을 결사관철할 불같은 맹세를 안고 분발하여 련속공격전을 들이대고있다.

본사기자 명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