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신 26돐에 즈음하여

 

청년학생들의 경축무도회 각지에서 진행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신 26돐경축 청년학생들의 무도회가 9일 각지에서 진행되였다.

무도회장들은 당의 령도따라 우리 국가제일주의를 높이 들고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진격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투쟁에서 선봉대, 돌격대의 위력을 떨쳐가는 긍지를 안고 모여온 청년전위들의 기쁨과 환희로 설레이였다.

당창건기념탑, 평양체육관광장을 비롯한 수도의 무도회장들에 《조선의 행운》의 노래소리가 울려퍼지며 무도회들이 시작되였다.

참가자들은 탁월한 선군정치로 나라와 인민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수호하시고 우리 식 사회주의가 세대와 세기를 이어 줄기차게 전진해나갈수 있는 만년토대를 마련해주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 최대의 경의를 드리며 경축의 춤바다를 펼치였다.

《노래하세 친근한 인민의 장군》 등의 노래선률에 맞추어 춤물결을 일으켜가는 그들의 얼굴마다에는 청년중시를 국사중의 국사로, 혁명의 전략적로선으로 내세우시고 조선청년운동을 승리의 한길로 이끌어주신 절세위인에 대한 다함없는 경모의 정이 어리여있었다.

비범한 사상리론적예지와 불면불휴의 애국헌신으로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숭고한 뜻과 념원을 빛나는 현실로 꽃피워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신 끝없는 영광과 행복에 넘쳐 참가자들은 노래 《인민의 환희》를 합창하며 춤률동을 이어나갔다.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위한 자력갱생대진군에서 척후대의 영예를 빛내이며 새로운 영웅청년신화를 창조해가는 열혈청춘들의 열정이 《청춘송가》, 《조국도 빛나리 청춘도 빛나리》의 노래와 함께 무도회장들에 차넘치였다.

김정은장군 목숨으로 사수하리라》의 노래로 끝난 무도회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사상과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사회주의의 더 밝은 앞날을 개척해나가는 보람찬 투쟁에서 한몫 단단히 할 청년들의 기상을 잘 보여주었다.

이날 각지에서도 청년학생들의 경축무도회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