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욕협정의 《국회》통과를 단죄

 

얼마전 남조선《국회》가 제10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비준동의안을 통과시키였다.

그에 따르면 올해에 남조선은 지난해보다 8.2% 늘어난 《방위비분담금》을 미군에 제공해야 한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 각계에서 항의기운이 고조되고있다.도처에서 제10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비준동의안의 《국회》통과를 반대하는 기자회견과 집회들이 진행되고 론평, 성명들이 발표되고있다.남조선인민들은 《국회》가 제10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비준동의안을 통과시킨것을 미국의 횡포무도한 날강도적요구에 굴복한 친미사대행위로 락인단죄하고있다.

보도에 의하면 올해에 남조선이 지불해야 할 《방위비분담금》은 력대 최고액수에 달하는데 거기에는 군수지원분야의 전기, 수도 등 공공료금뿐만아니라 미군의 페기물처리비와 지어 청소, 빨래, 목욕비항목까지 들어있다고 한다.이에 대해 남조선인민들은 세계적으로 류례가 없는 굴욕적인 현실이라고 개탄을 금치 못하고있다.더우기 그들은 《방위비분담금》이 미국의 전략자산전개와 《싸드》의 운영비 등으로 전용될수 있다고 하면서 커다란 우려를 표시하고있다.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을 비롯한 여러 단체는 론평을 발표하였다.

단체들은 론평에서 제10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을 《력대 최악의 굴욕협정》,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실현하는데 저해를 주는 협정》으로 단죄규탄하면서 그것을 《국회》에서 통과시킨것이야말로 시대착오적인 행위로 된다고 주장하였다.그러면서 민중의 주권과 리익을 훼손시키는 불법적이고 굴욕적인 제10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을 인정하지 않을것이며 그것을 페기하기 위해 적극 투쟁해나갈것이라고 다짐하였다.

본사기자 라설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