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경제 여러 부문에 보내줄 전동기생산을 다그치고있다.

-성천강전기공장에서-

 

 

본사기자 최충성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