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멸을 불러오는 천하깡패집단 《자한당》

 

최근 《자한당》패거리들이 여야4당이 강행한 주요개혁법안들의 신속처리안건지정을 반대하여 《국회》안에서 란동을 부리다 못해 이제는 전지역을 싸다니며 《장외투쟁》이라는것을 벌리고있다.

삭발놀음에 이어 각지를 돌아치며 련일 기자회견, 집회 등을 가지고 《좌파독재》청산에 대해 떠들어대고있는가 하면 적페청산을 요구하는 녀성에게 달려들어 폭행을 가하여 의식을 잃게 하는 등 별의별짓을 다하고있다.

지난 4일에도 당대표 황교안, 원내대표 라경원을 비롯한 역적당것들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벌려놓은 그 무슨 《장외집회》라는데서 《좌파세력》이 날치기로 쿠데타에 성공하였다, 《좌파독재》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고 줴쳐댔다.

초불민심에 정면도전한 천하깡패집단의 비렬한 란동은 림종에 다달은자들의 객기에 불과하다.

지금 각계는 미친개처럼 각지를 싸다니며 민심을 소란케 하는 《자한당》것들의 망동에 대해 《삭발을 하고 전국을 돌아친다고 해서 국민의 지지가 모일것이라고 생각하면 큰코 다친다.》, 《장외투쟁 말고 전국에 돌아다니면서 쓰레기나 치워라.》고 하면서 역적당을 단죄하고있다.

황교안을 우두머리로 하는 역적패당은 광주, 대구를 비롯하여 가는 곳마다에서 성난 민심에 의해 봉변만 당하고 목적을 이루지 못한채 쫓기우고있다.

청와대국민청원게시판에는 《자한당》해산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자수가 180만명을 넘어서고있으며 인터네트에는 《다시 초불을 들고 자한당을 완전히 해체시키자.》, 《국민을 우롱하는 역겨운 친일매국노들, 다음해 총선에서 박멸하자.》 등의 글들이 수없이 오르고있는것을 비롯하여 역적당에 대한 민심의 심판기운이 날로 고조되고있다.

권력쟁탈만을 위해 리성을 잃고 날치는 역적당패거리들의 추악한 망동은 남조선인민들의 분노를 폭발시키는 기폭제가 되였으며 온 남녘땅에는 《자한당》해체를 요구하는 각계층의 함성이 메아리치고있다.

언론들은 《자한당》은 흉악한 악행을 멈추지 않고 필수적인 법개정마저 가로막고있으며 자파의 리익을 위해서라면 폭력도 서슴지 않는 야수적망동으로 《국회》를 파괴하고있다, 폭력란동은 스스로가 당장 제거하지 않으면 안될 악성종양임을 스스로 드러낸데 대한 자업자득이다, 《자한당》은 스스로가 파멸을 불러오고있다고 조소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