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제품개발을 위해 서로의 지혜를 합쳐간다.

-평양강냉이가공공장에서-


 

 

본사기자 최충성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