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벌농사방법을 적극 받아들여 더 많은 알곡을 생산하자

다시 정한 밀재배적지

개천시 삼포협동농장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두벌농사를 하면 부침땅의 리용률을 2배로 높여 같은 면적에서 알곡을 비롯한 여러가지 농작물을 훨씬 더 많이 생산할수 있습니다.》

두벌농사에서 성과를 거두자면 앞뒤그루에서 다같이 옹근소출을 내는것이 매우 중요하다.여기서 재배적지를 바로 정하는것은 소홀히 할수 없는 문제로 나선다.

이렇게 놓고볼 때 개천시 삼포협동농장에서 적지선정을 과학적으로 하여 두벌농사에서 성과를 거둘수 있게 한것이 주목된다.

밀재배적지를 다시 정한 사실을 실례로 들수 있다.

지난 시기 농장에서는 주로 밀을 논에 심어왔었다.논이 밭보다 약간 많기때문이였다.그런데 소출은 항상 밭에서보다 낮았다.원인은 이 농장 논의 토양구조가 밀이 자라는데 맞춤하지 못한데 있었다.

일반적으로 밀은 질메흙땅에서 잘 자란다.그러니 진흙성분이 많은 이 농장의 논에서는 밀농사가 잘될리 만무하였다.

게다가 앞그루작물을 수확하면서 한쪽으로 말리워야 했고 짧은 기간에 모뜨기와 뒤그루모내기를 해야 하기때문에 일손도 모자랐다.합리적인 대책을 세우기가 조련치 않았다.

그러다보니 앞그루농사도 그렇고 뒤그루농사에서도 응당한 소출을 내기 힘들었다.

적지적작은 주체농법의 요구이다.

이것을 명심한 김영철관리위원장을 비롯한 일군들은 밀재배적지를 과학적으로 다시 정하는데 힘을 넣었다.여기서 중시한것은 토양특성과 관수조건 등을 충분히 고려하면서 두벌농사를 할수 있게 지력이 높은 적합한 포전을 선택하는것이였다.

일군들은 밀수확고를 높이고있는 단위들도 찾아가보고 또 농장원들의 이야기에도 귀를 기울이였다.여러가지 조건을 구체적으로 따져보는 과정에 밀을 모두 밭에 심자는데로 의견이 모아졌다.농장의 실정에서 밀을 밭에 심으면 좋은 점이 많기때문이였다.

서로가 힘을 합쳐 노력한 결과 좋은 밀재배적지들이 선정되였다.결국 밀수확고를 높일수 있는 하나의 담보가 마련되였고 뒤그루작물심기도 적기에 진행할수 있게 되였다.

앞그루작물수확시기가 하루하루 다가오는데 맞게 지금 이곳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애써 농사지은 곡식이 병해충에 의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는데 힘을 넣고있다.

글 및 사진 오은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