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조선의 국력을 온 세상에 떨쳐갈 천만군민의 철석의 맹세 하늘땅을 진감한다.


 

 

본사기자 장성복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