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대책을 철저히 세워 귀중한 토지와 농작물을 보호하자

한포기의 곡식도 피해를 받지 않게

박천군 맹중협동농장에서

 

박천군 맹중협동농장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올해 알곡생산목표를 무조건 점령하기 위한 투쟁을 줄기차게 벌리고있다.

농장에서는 모내기를 제때에 질적으로 끝낸 기세로 비배관리를 과학기술적으로 하는데 힘을 넣어 좋은 성과를 거두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장마철대책을 철저히 세우고 강바닥파기와 제방쌓기를 하여 부침땅이 매몰되거나 류실되는 일이 없도록 하여야 합니다.》

얼마전이였다.

작업반들을 돌아보며 큰물피해막이준비정형을 료해하는 농장일군들인 정태남, 리광철동무들의 마음은 흐뭇했다.

배수로가시기와 제방보수를 비롯하여 포치한 모든 사업이 비교적 원만히 진행되고있었다.

놓친 문제는 더 없겠는가.

례년에 없이 왕성한 농작물의 생육상태가 가을날의 풍요한 결실로 이어지게 하자면 모든 영농공정을 보다 면밀히 짜고들어야 하였던것이다.

다시금 하나하나 따져보며 어느 한 작업반의 포전도로에 들어서던 그들은 문득 약속이나 한듯이 발걸음을 멈추었다.

옆으로 지나간 물길의 너비가 좁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었던것이다.

지금은 별일없지만 갑자기 비가 억수로 쏟아지는 경우 물이 불어나 포전으로 넘어선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스쳐보낼수 없는 일이였다.

서로 마주보는 그들의 눈빛에는 미리 현지를 밟아보면서 강한 요구성을 제기하지 못한 자책감이 어려있었다.

《장마철대책을 세우는데서 빈구석이 없는가를 다시한번 따져보아야 할것 같습니다.》

《시급히 대책을 세웁시다.》

그날 저녁 농장에서는 일군들과 초급일군들의 협의회가 열리였다.

장마철대책을 세우는데서 거둔 성과와 나타난 편향들에 대하여 사실자료들을 들어가면서 구체적으로 총화하고 더욱 분발하도록 한 이날의 모임은 참가자들에게 큰 자극을 주었다.

그후 작업반들에서는 큰물피해를 철저히 막기 위한 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 필요한 대책을 알심있게 세워나갔다.

이 사업에서 앞장서고있는 제6작업반에서 진행된 보여주기사업은 온 농장에 따라앞서기, 따라배우기, 경험교환운동이 더욱 힘있게 벌어지게 한 좋은 계기가 되였다.

물론 논김매기와 강냉이밭후치질 등 여러 영농작업이 겹치는것으로 하여 로력이 여간만 긴장하지 않았다.

하지만 장마철대책을 철저히 세워 한포기의 곡식도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하는 여기에 올해 알곡생산성과의 중요한 담보가 있다는것을 깊이 명심하고 모두가 헌신하였다.

결과 빠른 기간에 이 사업은 성과적으로 추진되게 되였다.

하나의 일을 작전해도 빈틈이 없는가를 구체적으로 따져보며 예견성있는 대책을 세워나가고있는 이곳 일군들의 일본새는 얼마나 혁신적인가.

글 및 사진 본사기자 리경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