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년대의 승리자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드린다

전화의 용사들을 우리는 잊지 않으리

 

지난 조국해방전쟁은 준엄하고 가렬하였다.

그러나 우리 인민군용사들은 수적, 기술적우세를 떠들며 조국강토에 침략의 불을 지른 원쑤들과 맞서 용감히 싸웠다.

바위마저 부서져 가루가 되는 포화속에서 그들이 지켜싸운것이 과연 무엇이였던가.

화광이 충천하던 용광로였고 오곡백과 무르익던 전야였다.그것은 곧 사랑하는 조국이였다.

포연자욱한 고지우에서 공화국기를 펄펄 휘날리며 김일성장군 만세!》를 높이 부르는 인민군용사들의 모습을 보느라니 금시 그날의 함성이 귀전에 들려오는듯싶다.

그 만세소리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계시기에 우리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신념의 메아리였다.

준엄한 전쟁의 나날 조국의 수많은 고지에서 울려퍼지던 승리의 함성은 우리에게 이렇게 새겨주고있다.

생명보다 귀중한 조국을 위하여 자기의 모든것을 다 바치라고.

전승의 축포가 오른 그때로부터 세월은 멀리도 흘러왔다.

하지만 전화의 용사들이 흘린 고귀한 피와 땀을 우리 새 세대들은 영원히 잊지 않을것이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