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렴치한 무역보복조치를 규탄

 

남조선의 언론보도에 의하면 민주로총을 비롯한 각계 단체들이 서울의 일본대사관앞에서 아베정권의 무역보복조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여기에서 참가자들은 일본이 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에 대한 무역보복조치를 취함으로써 침략과 식민지지배의 력사를 반성하지 않고 평화에로 향한 시대적흐름에 역행하여 군사대국화를 계속 추진할 속내를 로골적으로 드러냈다고 규탄하였다.그들은 일본이 아무런 근거도 없이 북을 걸고 저들의 부당한 무역보복조치를 합리화하려 한다고 하면서 그것은 참으로 교활하기 짝이 없는 술책이라고 까밝히였다.기자회견에서는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이 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을 사실상 잘못된것으로 규정하고 그의 무효화를 요구하면서 일본의 앞잡이노릇을 하고있다는 비난의 목소리들도 울려나왔다.

원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