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관을 통하여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혁명업적을 더욱 가슴깊이 새겨가고있다.

-어은혁명사적지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