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의 자욱을 따라

철령아래 청춘과원

고산과수종합농장을 찾아서

 

철령아래 청춘과원 고산과수종합농장!

얼마전 이곳을 찾은 우리가 제일먼저 들린 곳은 주체103(2014)년 7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오르시였던 전망대였다.

뭉게뭉게 피여난 흰구름이 서서히 흘러가는 하늘가아래 철령이 높이 솟아있었다.

위대한 장군님의 선군혁명령도의 상징인 철령, 바로 그 아래에 사회주의선경인 백리과원이 펼쳐져있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장군님의 선군령도의 발자취가 력력히 어려있는 철령아래에 대규모과수농장을 건설한것은 의의깊은 일입니다.》

과수밭 한가운데 곧게 뻗어나간 도로를 따라 량옆에 규모있게 줄지어 서있는 사과나무들,

경애하는 원수님께 흐뭇한 사과바다를 펼쳐드린 그날의 기쁨을 속삭이며 어서 오라 부르는듯 …

지난날 땅이 질어 진고산, 바람세차 풍고산으로 불리우며 사람 못살 고장으로 소문났던 고산군이다.바로 그 땅에 과일대풍을 안아오는 대규모과일생산기지, 청춘과원이 일떠서 전변의 력사를 전하고있었다.

우리에게 농장일군은 말하였다.

《우리 농장을 찾으신 7월의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위대한 수령님의 원대한 구상에 의하여 1947년에 창설된 고산과수농장이 위대한 장군님의 헌신과 로고속에 우리 나라에서 손꼽히는 과일생산기지로 전변되였다고 하시면서 위대한 장군님의 선군혁명령도의 발자취가 굽이굽이 어려있는 철령아래에 대규모과수농장이 건설된것은 그 의미가 참으로 크다고 말씀하시였습니다.》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조국과 인민의 운명을 지키시려 선군의 총대를 높이 드시고 철령을 밤에도 새벽에도 넘으시고 눈이 와도 비가 와도 넘으신 위대한 장군님을 그리시며 선군의 산악 철령아래 펼쳐진 사과바다의 력사적기원과 미래를 두고 참으로 의미깊은 말씀을 하시였다.

세계굴지의 청춘과원으로 일신된 고산과수농장의 력사의 첫 페지는 위대한 장군님께서 쓰시였다.고산과수농장을 세계적인 과일생산기지로, 무릉도원으로 꾸리고 더 많은 과일을 생산하여 인민들에게 안겨주는것으로써 농장력사의 갈피갈피를 세세년년 빛나게 기록하여야 한다.…

참으로 철령아래 펼쳐진 청춘과원은 위대한 장군님의 천만고생과 맞바꾼것이였다.하기에 고산사과의 붉은 빛갈을 보면 인민의 행복을 위해 한생을 타오르는 불길처럼 사신 우리 장군님의 모습이 더욱 뜨겁게 어려온다고 농장사람마다 절절하게 말하는것이다.

위대한 장군님의 념원을 현실로 꽃피우시며 불면불휴의 로고를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충정에 의하여 농장이 세계적인 과일생산기지로 전변되기까지의 과정을 감회깊이 추억하면서 농장일군은 올해에도 사과가 너무 많이 달려 적지 않은 품을 들여 열매솎음을 하지 않으면 안되였다고 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뜻대로 더 많은 과일을 생산하여 인민들에게 안겨주는것으로써 농장력사의 갈피갈피를 자랑스럽게 기록해나가는 긍지가 넘쳐나는 이야기였다.

농장일군을 따라 사과밭속에 들어선 우리는 자주 걸음을 멈추지 않으면 안되였다.열매가 가득 달린 사과나무가지들이 자꾸 어깨와 무릎에 걸리였던것이다.울긋불긋한 열매들과 물씬물씬 풍기는 싱그럽고 달크무레한 사과향기는 몸도 마음도 과원의 이채로운 풍경과 정취에 푹 취하게 하였다.

《이렇게 사과밭을 걸을 때면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하신 말씀이 귀전에 울려옵니다.우리 원수님께서 가만 서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그런 날에 농장에 찾아오실줄 어찌 알았겠습니까.정말 굉장히 무더운 날이였습니다.하지만 원수님께서는 철령아래에 사회주의선경, 인민의 리상향이 활짝 꽃펴나고있다고 기뻐하시면서 아마 시인들이 이곳에 서면 시상이 절로 떠오를것이라고 말씀하시였습니다.그러시고 위대한 장군님과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아낌없는 노력을 바치고있는 돌격대원들과 농장종업원들의 헌신적인 투쟁에 의하여 세인을 놀래우는 천지개벽이 일어났다고 우리들의 수고를 뜨겁게 헤아려주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날 농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면서 과수업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들도 미처 생각지 못했던 문제에 이르기까지 일일이 가르쳐주시였다고 농장일군은 감격에 넘쳐 말하였다.

그는 우리 농장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라고 하면서 좀 떨어진 밭머리에서 사과나무가꾸기에 여념이 없는 농장원을 소리쳐 찾았다.그를 만나보니 제13작업반 반장이였다.말수더구가 적어보이는 인상이였으나 우리가 자기 소개를 하자 서둘러 이야기를 시작하였다.

《여기 이 과수밭을 가로질러 곧게 뻗은 저 도로가 바로 철령과 잇닿은 길입니다.우리는 일을 하다가도 자동차발동소리만 들리면 혹시 하고 길쪽을 살펴봅니다.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철령을 넘어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는것이 아닌가 하여 저도모르게 길녘으로 걸음을 옮기게 됩니다.그때마다 고난의 나날 철령을 넘고넘으시던 위대한 장군님 생각에 가슴이 젖어듭니다.》

위대한 장군님과 경애하는 원수님을 절절히 그리는 마음이 그대로 자양분이 되여 과일밭을 걸구고 그 마음들이 맺히고맺혀 해마다 가지가 휘도록 열매가 달린다는 작업반장의 말은 가슴을 크게 울리였다.

농장의 한가운데로 아득히 뻗어간 철령과 잇닿은 도로,

바로 그 길에 세상에서 제일 좋은 우리 인민을 잘살게 하시려고 우리 원수님 바쳐가시는 크나큰 로고가 력력히 어려있는것이였다.

령도자와 떨어져 한시도 살수 없는 인민들의 마음과 마음이 끝없이 이어져 철령과 잇닿은 과원의 길이 그토록 아득히 뻗어간듯싶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신발에 흙을 묻히시면서 몸소 사과나무들의 생육상태를 알아보신 밭에 이르렀을 때였다.그곳에서 만난 농장원이 우리 원수님께서는 이곳에서 사과나무 한그루에 과일이 몇알 달리며 알당 무게는 얼마인가를 세세히 알아보시였다고 하면서 이런 이야기를 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농장의 모든 과수원에 사과가 땅이 꺼지도록 달리게 하여 철령아래 사과바다에서 과일향기가 넘쳐나고 과일파도가 세차게 일어나게 해야 한다고, 과수에서 세계적인 패권을 쥐겠다는 야심을 가지고 투쟁해야 한다고 하시면서 가까운 년간에 도달해야 할 목표를 정해주시고 과일생산을 늘일수 있는 방도도 가르쳐주시였다.그리고 농장에 필요한 륜전기재와 설비들을 보내주겠다는 은정깊은 약속도 하시였다.

《그날 우리들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철령아래 사과바다를 얼마나 사랑하시는가를 심장으로 절감하였습니다.바로 위대한 장군님의 고귀한 애국의 유산이고 인민의 행복을 위한 밑천이기에 그처럼 열렬히 사랑하시는것이 아니겠습니까.참으로 우리 원수님은 온넋과 정과 열을 깡그리 바쳐 애지중지 인민의 행복을 가꾸시는분입니다.》

그저 하나의 과원이 아니였다.철령아래 사과바다는 한평생 인민을 위해 모든것을 다 바치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념원을 현실로 활짝 꽃피워가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불타는 소원을 그려보이는 숭고한 인민사랑의 대화폭이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찾으시였던 농장의 한 문화주택은 그 화폭의 한 세부이기도 하였다.새집들이를 한 제대군인부부들을 축하해주시고 그들과 기념사진도 찍으신 우리 원수님의 자애로운 친어버이사랑은 농장에 새로 일떠선 2 000여세대의 문화주택들에 입사한 농장종업원들에게 보내주신 현대적인 문화기재에도 깃들어있다고 농장일군은 목메인 소리로 말하였다.

저도모르게 발걸음이 향해지는것을 어쩔수 없어 우리는 농장을 떠나기에 앞서 다시 전망대에 올랐다.눈뿌리 아득한 백리청춘과원은 새롭게 비껴들었다.

소문난 고산의 세찬 바람을 타고 가지들을 한껏 흔드는 사과나무들!

그것은 정녕 끝없이 밀려드는 과일파도였다.우리 원수님께서 뜻깊게, 생동하게 표현하신것처럼!

그 파도는 바로 사연많은 철령에서 시작되고있었다.

글 및 사진 김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