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지연못가에서


 

 

본사기자 김진명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