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의 자각

 

 

석박산기슭의 조국해방전쟁참전렬사묘.

어느덧 세대는 여러번 바뀌고 아름다운 거리들이 하늘을 찌르며 솟아올랐지만 여기에는 전화의 그날이 살아있다.김일성장군 만세!》를 웨치며 침략자들에게 죽음을 안긴 화선용사들의 숨결을 여기서는 페부로 느낄수 있다.

수많은 청년대학생들이 숭엄한 마음 안고 영웅전사들앞에 서있다.그들이 피로써 지킨 땅에서 나서자란 새 세대들이 전화의 용사들과 말없이 이야기를 나눈다.

영웅들이여, 어찌하여 그대들은 꽃다운 청춘도, 둘도 없는 목숨도 그렇듯 서슴없이 바쳤던가.

어버이수령님 찾아주신 귀중한 땅이기에, 삶도 기쁨도 영광도 그 품에만 있기에 이들은 불뿜는 적의 화구를 가슴으로 막았고 수류탄묶음을 안고 적땅크밑에 뛰여들었다.

오늘도 용사들은 그날의 군복차림으로 새 세대들을 맞이한다.마치도 애국의 교단에 선 교사인듯 귀중한 삶의 진리를 가르치고있다.

그렇다.1950년대는 우리와 함께 있다.참전렬사들의 그 위훈, 그 눈빛, 그 당부와 더불어.

하여 이 땅의 새 세대들은 여기 영생의 언덕을 찾고찾으며 이렇게 심장의 맹세를 다지거니,

전화의 영웅들이여, 조국수호의 그 정신과 위훈을 대대손손 이어가며 우리 이 땅을 굳건히 지켜가리라, 피땀으로 가꾸고 빛내가리라!

글 고철명

사진 본사기자 한광명